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상의 소리’ 보이 소프라노의 매력
입력 2013.12.19 (19:22) 수정 2013.12.19 (22:0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마다 연말이면 우리나라를 찾는 유럽의 소년들이 있습니다.

맑고 순수한 노래는 마치 '천상의 소리' 같은데요, 여성 소프라노와는 또 다른 매력의 '보이 소프라노'를 심연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티없이 맑고 깨끗한 미성.

14살 이하 소년만 낼 수 있는 높은 음역의 '보이 소프라노'입니다.

중세시대, 변성기 전 거세해 소년의 목소리를 냈던 남성 성악가, '카스트라토'가 20세기 들어 사라지고 변화된 형태로, 여성이 내는 소프라노와는 또 다른 매력입니다.

<인터뷰> 끌로띨드 세베르(지휘자) : "여성에 비해 소년들의 목소리는 강렬하게 다가오죠. 풍부한 감성으로 관객의 마음을 움직인다고 생각합니다."

피아노 중앙의 기본음 '도'보다 두 옥타브 이상의 높은 음까지 소화합니다.

소프라노보다 더 곧게 뻗는가 하면, 이렇게 성인 여성보다 울림이 더 크기도 합니다.

이처럼 다양한 미색은 변성기 전 한정된 기간에만 낼 수 있기에 그 가치는 더욱 빛납니다.

<인터뷰> 뤼카 포와시뇽(보이소프라노) : "(높은 음 부르는 걸 좋아하는데) 갑자기 변성기가 찾아와서 조금 슬프기도 해요. 그렇지만 남자의 목소리를 찾게 돼 기대도 됩니다."

일생의 한 시기에만 낼 수 있는 보석 같은 소년들의 목소리가 삶에 지친 마음을 정화해주는 듯합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 ‘천상의 소리’ 보이 소프라노의 매력
    • 입력 2013-12-19 19:24:25
    • 수정2013-12-19 22:03:54
    뉴스 7
<앵커 멘트>

해마다 연말이면 우리나라를 찾는 유럽의 소년들이 있습니다.

맑고 순수한 노래는 마치 '천상의 소리' 같은데요, 여성 소프라노와는 또 다른 매력의 '보이 소프라노'를 심연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티없이 맑고 깨끗한 미성.

14살 이하 소년만 낼 수 있는 높은 음역의 '보이 소프라노'입니다.

중세시대, 변성기 전 거세해 소년의 목소리를 냈던 남성 성악가, '카스트라토'가 20세기 들어 사라지고 변화된 형태로, 여성이 내는 소프라노와는 또 다른 매력입니다.

<인터뷰> 끌로띨드 세베르(지휘자) : "여성에 비해 소년들의 목소리는 강렬하게 다가오죠. 풍부한 감성으로 관객의 마음을 움직인다고 생각합니다."

피아노 중앙의 기본음 '도'보다 두 옥타브 이상의 높은 음까지 소화합니다.

소프라노보다 더 곧게 뻗는가 하면, 이렇게 성인 여성보다 울림이 더 크기도 합니다.

이처럼 다양한 미색은 변성기 전 한정된 기간에만 낼 수 있기에 그 가치는 더욱 빛납니다.

<인터뷰> 뤼카 포와시뇽(보이소프라노) : "(높은 음 부르는 걸 좋아하는데) 갑자기 변성기가 찾아와서 조금 슬프기도 해요. 그렇지만 남자의 목소리를 찾게 돼 기대도 됩니다."

일생의 한 시기에만 낼 수 있는 보석 같은 소년들의 목소리가 삶에 지친 마음을 정화해주는 듯합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