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NS 정치 글’ 사이버사 11명 형사 입건
입력 2013.12.19 (23:38) 수정 2013.12.20 (08: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군 사이버사령부의 'SNS 대선 개입 의혹'을 수사해온 국방부가 11명을 정치관여죄 위반 등의 혐의로 형사 입건했습니다.

지휘선상에 있는 전.현직 사이버사령관 등은 징계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형사 입건된 사이버사 요원은 대북 심리전단 이 모 단장을 포함해 모두 11명입니다.

사이버사가 창설된 2010년 이후 이 단장의 지시에 따라 정당과 정치인 관련 글, 만 5천여 건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입니다.

3급 군무원인 이 단장은 직권 남용과 서버 자료를 삭제토록 한 혐의가 추가돼 직위 해제됐습니다.

<녹취> 백낙종(국방부 조사본부장) : "(이 단장은) 직무범위를 이탈하여 '정치적 표현도 주저하지 말라'는 등 과도한 지시를 하였습니다."

조사본부는 또, 국가정보원 연계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이 단장의 독단적인 판단에 따라 정치 글 게시가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대선 당시 사이버사령관이었던 연제욱 청와대 국방비서관과 옥도경 현 사령관에 대해서는 지휘 책임을 들어 징계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옥 사령관에 대해서는 압수수색까지 진행했고 연 비서관에 대해서는 참고인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이 사안과 관련해서 사무실과 자가를 (압수수색)할 필요성은 전혀 없다라고 판단했습니다."

조사본부가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은 이 단장은 이달 말, 정년 퇴임해 민간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게 됩니다.

국방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사이버사령부 내에 심의위원회를 만들어 군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철저히 감시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SNS 정치 글’ 사이버사 11명 형사 입건
    • 입력 2013-12-20 07:32:11
    • 수정2013-12-20 08:34:25
    뉴스라인
<앵커 멘트>

군 사이버사령부의 'SNS 대선 개입 의혹'을 수사해온 국방부가 11명을 정치관여죄 위반 등의 혐의로 형사 입건했습니다.

지휘선상에 있는 전.현직 사이버사령관 등은 징계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형사 입건된 사이버사 요원은 대북 심리전단 이 모 단장을 포함해 모두 11명입니다.

사이버사가 창설된 2010년 이후 이 단장의 지시에 따라 정당과 정치인 관련 글, 만 5천여 건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입니다.

3급 군무원인 이 단장은 직권 남용과 서버 자료를 삭제토록 한 혐의가 추가돼 직위 해제됐습니다.

<녹취> 백낙종(국방부 조사본부장) : "(이 단장은) 직무범위를 이탈하여 '정치적 표현도 주저하지 말라'는 등 과도한 지시를 하였습니다."

조사본부는 또, 국가정보원 연계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이 단장의 독단적인 판단에 따라 정치 글 게시가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대선 당시 사이버사령관이었던 연제욱 청와대 국방비서관과 옥도경 현 사령관에 대해서는 지휘 책임을 들어 징계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옥 사령관에 대해서는 압수수색까지 진행했고 연 비서관에 대해서는 참고인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이 사안과 관련해서 사무실과 자가를 (압수수색)할 필요성은 전혀 없다라고 판단했습니다."

조사본부가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은 이 단장은 이달 말, 정년 퇴임해 민간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게 됩니다.

국방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사이버사령부 내에 심의위원회를 만들어 군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철저히 감시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