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숨 건 고속도로 만취 역주행…6명 중경상
입력 2013.12.19 (23:45) 수정 2013.12.20 (08: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한 승용차가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다 마주오던 차량과 정면 충돌했는데요,

만취 운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술자리가 잦아지는 연말 연시를 맞아 음주운전 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파손된 차량들이 도로 이곳저곳에 널려 있습니다.

차량 앞부분은 크게 부서져 주저 앉았습니다.

사고가 난 것은 오늘 새벽 2시 40분쯤, 다급한 목소리로 경찰에 신고가 들어 온 지 불과 2, 3분 뒤였습니다.

<녹취> 신고자 : "1차선에서 역주행을 해서 내려오는 차가 있습니다.(0:33)그 차가 지금 사고가 났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른 차가 뒤에서 오는.."

53살 김 모씨가 몰던 승용차가 역주행하다 마주오던 33살 이 모씨의 차량과 정면 충돌한 겁니다.

이어서 뒤따르던 승용차 2대도 잇따라 추돌해 4중 추돌 사고로 번졌습니다.

<인터뷰> 문병곤(고속도로순찰대 8지구대장) : "남해고속도로 김해 방향으로 음주 만취 상태로 역주행하는 승용차가 정상 운행하는 차량과 정면 충돌한 사고입니다."

사고 당시 김 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만취 상태로 단속 기준치의 4배에 달하는 0.201%, 피의자는 술을 마신 뒤 직접 차를 몰고 귀가하다 반대 차선으로 잘못 접어들면서 이 같은 사고를 낸 것으로 보입니다.

이 사고로 6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연말 송년회 등 술자리가 잦아지면서 음주 운전의 유혹도 그만큼 증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목숨 건 고속도로 만취 역주행…6명 중경상
    • 입력 2013-12-20 07:32:11
    • 수정2013-12-20 08:34:2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오늘 새벽 한 승용차가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다 마주오던 차량과 정면 충돌했는데요,

만취 운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술자리가 잦아지는 연말 연시를 맞아 음주운전 사고 위험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준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파손된 차량들이 도로 이곳저곳에 널려 있습니다.

차량 앞부분은 크게 부서져 주저 앉았습니다.

사고가 난 것은 오늘 새벽 2시 40분쯤, 다급한 목소리로 경찰에 신고가 들어 온 지 불과 2, 3분 뒤였습니다.

<녹취> 신고자 : "1차선에서 역주행을 해서 내려오는 차가 있습니다.(0:33)그 차가 지금 사고가 났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른 차가 뒤에서 오는.."

53살 김 모씨가 몰던 승용차가 역주행하다 마주오던 33살 이 모씨의 차량과 정면 충돌한 겁니다.

이어서 뒤따르던 승용차 2대도 잇따라 추돌해 4중 추돌 사고로 번졌습니다.

<인터뷰> 문병곤(고속도로순찰대 8지구대장) : "남해고속도로 김해 방향으로 음주 만취 상태로 역주행하는 승용차가 정상 운행하는 차량과 정면 충돌한 사고입니다."

사고 당시 김 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만취 상태로 단속 기준치의 4배에 달하는 0.201%, 피의자는 술을 마신 뒤 직접 차를 몰고 귀가하다 반대 차선으로 잘못 접어들면서 이 같은 사고를 낸 것으로 보입니다.

이 사고로 6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연말 송년회 등 술자리가 잦아지면서 음주 운전의 유혹도 그만큼 증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