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탁기로 총기 손질한 말년 병장 기소
입력 2014.01.06 (07:07) 수정 2014.01.06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군 전역을 하루 앞둔 병장이 총기를 세탁기에 넣고 돌렸다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경기도 김포의 한 육군 보병사단.

막사 세탁기에서 정체 모를 쿵쿵거리는 소리가 계속됐습니다.

확인 결과 세탁기 안에는 K2 소총의 총열이 들어 있었습니다.

해당 총기의 주인은 전역을 하루 앞둔 '말년 병장' 최모씨.

최 병장은 개인총기를 손질하라는 상관의 지시에 소총의 총열을 분리해 세탁기에 넣고 5분 동안 돌렸습니다.

전역 바로 전날까지 총기 손질을 하라는 지시가 귀찮다는 이유였습니다.

군 검찰은 사안이 무겁고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군 형법상 '항명' 규정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최 씨의 전역에 따라 이 사건은 민간 검찰로 이첩됐고 결국 불구속 기소돼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녹취> 검찰 관계자(음성변조) : "사실 안 한거죠, 총기손질을. 세탁기로 총기 손질을 하는 법은 없잖아요. 저도 이게 처음보는 사건이라.."

항명으로 인정될 경우 최씨는 3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세탁기로 총기 손질한 말년 병장 기소
    • 입력 2014-01-06 07:09:10
    • 수정2014-01-06 07:59:25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군 전역을 하루 앞둔 병장이 총기를 세탁기에 넣고 돌렸다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경기도 김포의 한 육군 보병사단.

막사 세탁기에서 정체 모를 쿵쿵거리는 소리가 계속됐습니다.

확인 결과 세탁기 안에는 K2 소총의 총열이 들어 있었습니다.

해당 총기의 주인은 전역을 하루 앞둔 '말년 병장' 최모씨.

최 병장은 개인총기를 손질하라는 상관의 지시에 소총의 총열을 분리해 세탁기에 넣고 5분 동안 돌렸습니다.

전역 바로 전날까지 총기 손질을 하라는 지시가 귀찮다는 이유였습니다.

군 검찰은 사안이 무겁고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군 형법상 '항명' 규정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최 씨의 전역에 따라 이 사건은 민간 검찰로 이첩됐고 결국 불구속 기소돼 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녹취> 검찰 관계자(음성변조) : "사실 안 한거죠, 총기손질을. 세탁기로 총기 손질을 하는 법은 없잖아요. 저도 이게 처음보는 사건이라.."

항명으로 인정될 경우 최씨는 3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