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조 어음 사기 현재현 동양 회장 구속 방침
입력 2014.01.06 (07:39) 수정 2014.01.06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동양그룹 사태를 수사해 온 검찰이 현재현 회장과 전 그룹 핵심 임원들에 대해 이르면 내일쯤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1조 원 대 사기성 기업 어음을 발행해 투자자 수만 명에게 피해를 입힌 혐의입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의 혐의는 사기와 배임입니다.

갚을 능력이 없으면서도 1조 원 대 기업어음을 발행해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끼쳤다는 것입니다.

<인터뷰> 현재현(동양그룹 회장/지난해 12월 16일) : "(갚을 의사나 능력이 있었던 건가요?) 당연히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검찰 관계자는 "현 회장이 막대한 피해금액을 갚아낼 능력도 없는 만큼 구속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정진석 전 동양증권 사장에 대해서도 사기성 기업 어음 판매 혐의로 함께 구속 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동양그룹은 2008년 외환위기로 자금 사정이 악화돼 금융기관 대출이 어려워지자, 동양증권을 통해 개인 투자자들에게 계열사의 기업어음을 팔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투자자들에게 기업의 부실한 재무상황을 설명하지 않고 높은 이윤만 강조하며 판매했던 탓에 사기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피해 액수는 확인된 것만 1조 원, 피해자 수는 4만 5천여 명에 이릅니다.

검찰은 김철 전 동양네트웍스 사장과 이상화 전 동양시멘트 사장에 대해서도 배임혐의 등으로 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이 경영한 회사를 통해 다른 부실 계열사의 자금 차입을 지원하거나 담보를 제공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1조 어음 사기 현재현 동양 회장 구속 방침
    • 입력 2014-01-06 07:41:29
    • 수정2014-01-06 07:59: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동양그룹 사태를 수사해 온 검찰이 현재현 회장과 전 그룹 핵심 임원들에 대해 이르면 내일쯤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1조 원 대 사기성 기업 어음을 발행해 투자자 수만 명에게 피해를 입힌 혐의입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의 혐의는 사기와 배임입니다.

갚을 능력이 없으면서도 1조 원 대 기업어음을 발행해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끼쳤다는 것입니다.

<인터뷰> 현재현(동양그룹 회장/지난해 12월 16일) : "(갚을 의사나 능력이 있었던 건가요?) 당연히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검찰 관계자는 "현 회장이 막대한 피해금액을 갚아낼 능력도 없는 만큼 구속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정진석 전 동양증권 사장에 대해서도 사기성 기업 어음 판매 혐의로 함께 구속 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동양그룹은 2008년 외환위기로 자금 사정이 악화돼 금융기관 대출이 어려워지자, 동양증권을 통해 개인 투자자들에게 계열사의 기업어음을 팔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투자자들에게 기업의 부실한 재무상황을 설명하지 않고 높은 이윤만 강조하며 판매했던 탓에 사기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피해 액수는 확인된 것만 1조 원, 피해자 수는 4만 5천여 명에 이릅니다.

검찰은 김철 전 동양네트웍스 사장과 이상화 전 동양시멘트 사장에 대해서도 배임혐의 등으로 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이 경영한 회사를 통해 다른 부실 계열사의 자금 차입을 지원하거나 담보를 제공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