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톡톡! 매거진] 3년 만에 머리카락 자른 사연 외
입력 2014.01.06 (08:11) 수정 2014.01.06 (09:0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녕하세요, <톡톡 매거진> 이지연입니다.

3년 가까이 이발하지 않고 덥수룩한 머리 스타일을 고수해 화제가 된 영국 축구선수가 있었는데요.

그동안 머리를 깎지 않은 이유가 밝혀졌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열린 영국 프로축구 경기!

헐 시티 소속 허들스톤 선수가 골을 넣고는 갑자기 머리카락을 한 움큼 자르는 이색 세리머니를 펼칩니다.

그리곤 며칠 뒤, 허들스톤 선수의 본격적인 이발 소식에 많은 취재진이 몰렸는데요, 아니 왜 축구선수의 머리카락에 이토록 관심이 쏠렸을까요?

알고 보니 허들스톤 선수는 지난 2011년 4월 골을 넣은 뒤 암환자를 위한 기부금을 모으기 위해 다음 골을 넣을 때까지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겠다고 약속했는데요,

무려 2년 8개월 만에 골이 터져 이제야 머리를 자르게 된 겁니다.

자른 머리카락은 한 경매 사이트에 매물로 나왔는데 과연 얼마에 낙찰될지 궁금하네요.

<앵커 멘트>

중국 최고의 자선왕으로 불리는 '천광뱌오'라는 갑부가 있습니다.

지진 현장에서 돈뭉치를 나눠주는 등 황당한 행동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최근에도 별난 일로 화제가 됐습니다.

<리포트>

어두운 방 안을 밝히는 파란 불빛. 위조지폐 감식기인데요.

네~ 맞습니다. 사방에 쌓인 건 바로 돈다발입니다.

중국의 괴짜 부자로 불리는 천광뱌오 씨가 또 일을 냈습니다.

중국 돈 100위안, 우리 돈 17000원에 해당하는 지폐로 방안을 둘러싼 뒤 중국 경제통계조사 홍보 영상을 만든 건데요.

사용된 지폐의 무게는 16톤이나 됩니다.

자기 재산을 모두 공개했으니 다른 사람들도 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는 건데요.

취지는 정말 좋은 것 같은데 돈 자랑 하는 것처럼 보이는 건 왜일까요?

<앵커 멘트>

보기만 해도 짜릿한 게 익스트림 스포츠인데요, 수천 미터 상공에서 시도된 환상적인 스카이다이빙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지구를 바라보며 여유롭게 하늘을 나는 스카이다이버들.

꼭 우주에 떠 있는 것 같은 묘한 기분이 드는데요.

그들의 짜릿한 도전은 보는 사람도 숨죽이게 만듭니다.

이 영상은 한 카메라 회사의 광고인데요. 그런데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실제 촬영 영상임이 밝혀지면서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스카이다이빙 위치보다 훨씬 높은 지상 4572미터에서 뛰어내려 멋진 풍광을 담을 수 있었다는데요.

1분짜리 광고를 위해 모두 9번이나 뛰어내렸다고 합니다.

촬영진이 함께 뛰어내릴 수 없어 스카이다이버들이 직접 서로를 찍었다는데 전문가 솜씨 뺨치네요.

<앵커 멘트>

누구나 휴대전화를 사용하면서 이용자가 급격히 줄어 애물단지로 전락한 공중전화부스!

이 공중전화 부스가 최근 새로운 용도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십여 년 전만 해도 흔했던 풍경!

하지만?

<녹취> “휴대전화 쓰니까 공중전화 사용할 일이 없죠.” “(공중전화) 부스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겠던데요? 공중전화 쓰는 사람 있어요?”

한창때 전국에 15만 대가 넘었지만 지금은 7만 4천여 대까지 줄었고 그마저도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는데요.

천덕꾸러기 공중전화 부스가 위급상황에 대비한 대피공간으로 새로이 변신하고 있습니다.

위급한 상황이 닥쳐왔을 때 안전지대 안으로 대피하면 긴박한 사이렌이 울리고요, 자동으로 문이 잠겨 외부인의 침입을 막을 수 있습니다.

전화기의 112번을 누르거나 보안회사와 연결된 버튼을 누르면 신고가 접수되고 바로 경찰이나 보안요원이 출동해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데요.

<인터뷰> 김용규(KT링커스 공중전화사업본부) :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할 방법을 찾다가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가 늘어나는 것에 착안해서 범죄예방을 목적으로 안전지대 공중전화 부스를 설치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변신한 공중전화부스에선 주변 지역 정보도 쉽게 알 수 있고요.

외국인을 위한 언어지원서비스도 제공합니다.

<인터뷰> 김수지(대전시 서구) : “지나가다 우연찮게 봤는데 이런 공중전화부스가 곳곳에 많이 생기면 밤늦게 귀가할 때도 조금 더 안심 될 것 같고 저희 동네에도 빨리 이런 게 생겼으면 좋겠어요.”

1대에 약 2천만 원쯤 들여 안전지대로 변신한 공중전화 부스는 현재 인천지역에 4곳이 설치돼 시범 운영 중인데요,

지자체와 협력해 확대 설치될 계획이라고 하니 늦은 귀갓길, 조금은 든든해지지 않을까요?

지금까지 톡톡 매거진이었습니다.
  • [톡톡! 매거진] 3년 만에 머리카락 자른 사연 외
    • 입력 2014-01-06 08:15:55
    • 수정2014-01-06 09:07:56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안녕하세요, <톡톡 매거진> 이지연입니다.

3년 가까이 이발하지 않고 덥수룩한 머리 스타일을 고수해 화제가 된 영국 축구선수가 있었는데요.

그동안 머리를 깎지 않은 이유가 밝혀졌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열린 영국 프로축구 경기!

헐 시티 소속 허들스톤 선수가 골을 넣고는 갑자기 머리카락을 한 움큼 자르는 이색 세리머니를 펼칩니다.

그리곤 며칠 뒤, 허들스톤 선수의 본격적인 이발 소식에 많은 취재진이 몰렸는데요, 아니 왜 축구선수의 머리카락에 이토록 관심이 쏠렸을까요?

알고 보니 허들스톤 선수는 지난 2011년 4월 골을 넣은 뒤 암환자를 위한 기부금을 모으기 위해 다음 골을 넣을 때까지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겠다고 약속했는데요,

무려 2년 8개월 만에 골이 터져 이제야 머리를 자르게 된 겁니다.

자른 머리카락은 한 경매 사이트에 매물로 나왔는데 과연 얼마에 낙찰될지 궁금하네요.

<앵커 멘트>

중국 최고의 자선왕으로 불리는 '천광뱌오'라는 갑부가 있습니다.

지진 현장에서 돈뭉치를 나눠주는 등 황당한 행동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최근에도 별난 일로 화제가 됐습니다.

<리포트>

어두운 방 안을 밝히는 파란 불빛. 위조지폐 감식기인데요.

네~ 맞습니다. 사방에 쌓인 건 바로 돈다발입니다.

중국의 괴짜 부자로 불리는 천광뱌오 씨가 또 일을 냈습니다.

중국 돈 100위안, 우리 돈 17000원에 해당하는 지폐로 방안을 둘러싼 뒤 중국 경제통계조사 홍보 영상을 만든 건데요.

사용된 지폐의 무게는 16톤이나 됩니다.

자기 재산을 모두 공개했으니 다른 사람들도 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는 건데요.

취지는 정말 좋은 것 같은데 돈 자랑 하는 것처럼 보이는 건 왜일까요?

<앵커 멘트>

보기만 해도 짜릿한 게 익스트림 스포츠인데요, 수천 미터 상공에서 시도된 환상적인 스카이다이빙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지구를 바라보며 여유롭게 하늘을 나는 스카이다이버들.

꼭 우주에 떠 있는 것 같은 묘한 기분이 드는데요.

그들의 짜릿한 도전은 보는 사람도 숨죽이게 만듭니다.

이 영상은 한 카메라 회사의 광고인데요. 그런데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실제 촬영 영상임이 밝혀지면서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스카이다이빙 위치보다 훨씬 높은 지상 4572미터에서 뛰어내려 멋진 풍광을 담을 수 있었다는데요.

1분짜리 광고를 위해 모두 9번이나 뛰어내렸다고 합니다.

촬영진이 함께 뛰어내릴 수 없어 스카이다이버들이 직접 서로를 찍었다는데 전문가 솜씨 뺨치네요.

<앵커 멘트>

누구나 휴대전화를 사용하면서 이용자가 급격히 줄어 애물단지로 전락한 공중전화부스!

이 공중전화 부스가 최근 새로운 용도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십여 년 전만 해도 흔했던 풍경!

하지만?

<녹취> “휴대전화 쓰니까 공중전화 사용할 일이 없죠.” “(공중전화) 부스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겠던데요? 공중전화 쓰는 사람 있어요?”

한창때 전국에 15만 대가 넘었지만 지금은 7만 4천여 대까지 줄었고 그마저도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는데요.

천덕꾸러기 공중전화 부스가 위급상황에 대비한 대피공간으로 새로이 변신하고 있습니다.

위급한 상황이 닥쳐왔을 때 안전지대 안으로 대피하면 긴박한 사이렌이 울리고요, 자동으로 문이 잠겨 외부인의 침입을 막을 수 있습니다.

전화기의 112번을 누르거나 보안회사와 연결된 버튼을 누르면 신고가 접수되고 바로 경찰이나 보안요원이 출동해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데요.

<인터뷰> 김용규(KT링커스 공중전화사업본부) :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할 방법을 찾다가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가 늘어나는 것에 착안해서 범죄예방을 목적으로 안전지대 공중전화 부스를 설치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변신한 공중전화부스에선 주변 지역 정보도 쉽게 알 수 있고요.

외국인을 위한 언어지원서비스도 제공합니다.

<인터뷰> 김수지(대전시 서구) : “지나가다 우연찮게 봤는데 이런 공중전화부스가 곳곳에 많이 생기면 밤늦게 귀가할 때도 조금 더 안심 될 것 같고 저희 동네에도 빨리 이런 게 생겼으면 좋겠어요.”

1대에 약 2천만 원쯤 들여 안전지대로 변신한 공중전화 부스는 현재 인천지역에 4곳이 설치돼 시범 운영 중인데요,

지자체와 협력해 확대 설치될 계획이라고 하니 늦은 귀갓길, 조금은 든든해지지 않을까요?

지금까지 톡톡 매거진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