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3년, 호주 역사상 가장 더웠던 해”
입력 2014.01.06 (08:19) 연합뉴스
2013년이 호주 역사상 가장 더웠던 해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호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호주 대륙의 평균 기온은 23℃로 그동안 가장 더운 해였던 2005년보다 0.17℃가 더 높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또 호주 대륙의 그동안 평균 기온이었던 21.8℃보다는 1.2℃가 더 높은 것이다.

기상청은 지난해 호주 내 모든 주와 준주(準州)에서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호주 대륙 전체가 가장 더웠던 날은 1월 7일이었으며 1월 12일 남호주(SA)주 뭄바에서 기록한 49.6℃가 지난해 전국 최고기온이었다.

호주 최대 도시인 시드니도 지난해 1월 18일 사상 최고 기온인 45.8℃를 기록했다.

기상청이 '성난 여름'이라고 표현한 지난해 1월의 기록적 폭염으로 인해 호주 전역에서 광범위한 산불이 발생해 큰 피해를 냈으며 남반구의 겨울인 7∼8월에는 이상고온 현상으로 마치 '봄같은 겨울'을 보내기도 했다.

기상청의 닐 플러머 대변인은 "호주 대륙의 기온은 1950년 이후 지금까지 약 1℃가 상승했다"며 "지구온난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 수치로 입증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전문가인 뉴사우스웨일스대(UNSW) 사라 퍼킨스 박사는 "지난해의 기상 기록은 지구온난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증거"라며 "지구온난화는 이미 기후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 “2013년, 호주 역사상 가장 더웠던 해”
    • 입력 2014-01-06 08:19:19
    연합뉴스
2013년이 호주 역사상 가장 더웠던 해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호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호주 대륙의 평균 기온은 23℃로 그동안 가장 더운 해였던 2005년보다 0.17℃가 더 높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또 호주 대륙의 그동안 평균 기온이었던 21.8℃보다는 1.2℃가 더 높은 것이다.

기상청은 지난해 호주 내 모든 주와 준주(準州)에서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호주 대륙 전체가 가장 더웠던 날은 1월 7일이었으며 1월 12일 남호주(SA)주 뭄바에서 기록한 49.6℃가 지난해 전국 최고기온이었다.

호주 최대 도시인 시드니도 지난해 1월 18일 사상 최고 기온인 45.8℃를 기록했다.

기상청이 '성난 여름'이라고 표현한 지난해 1월의 기록적 폭염으로 인해 호주 전역에서 광범위한 산불이 발생해 큰 피해를 냈으며 남반구의 겨울인 7∼8월에는 이상고온 현상으로 마치 '봄같은 겨울'을 보내기도 했다.

기상청의 닐 플러머 대변인은 "호주 대륙의 기온은 1950년 이후 지금까지 약 1℃가 상승했다"며 "지구온난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 수치로 입증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전문가인 뉴사우스웨일스대(UNSW) 사라 퍼킨스 박사는 "지난해의 기상 기록은 지구온난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증거"라며 "지구온난화는 이미 기후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