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주식 거래 급감…주식회전율도 급락
입력 2014.01.06 (09:25) 수정 2014.01.06 (15:15) 경제
지난해 증시 부진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손바뀜'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회전율은 236%로 2012년의 342%보다 106%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코스닥시장의 주식회전율도 463%로 2012년의 683%와 비교해 220%포인트나 낮아졌습니다.

주식회전율은 거래량을 상장 주식 수로 나눈 값으로, 회전율이 낮다는 것은 그만큼 주식 거래가 부진했음을 의미합니다.

상장주식 1주당 주식회전수로 환산하면 유가증권시장 상장 종목은 지난해 한 해 평균 2.3번, 코스닥 종목은 4.6번씩 주주가 바뀐 셈입니다.
  • 지난해 주식 거래 급감…주식회전율도 급락
    • 입력 2014-01-06 09:25:18
    • 수정2014-01-06 15:15:28
    경제
지난해 증시 부진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손바뀜'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회전율은 236%로 2012년의 342%보다 106%포인트 떨어졌습니다.

코스닥시장의 주식회전율도 463%로 2012년의 683%와 비교해 220%포인트나 낮아졌습니다.

주식회전율은 거래량을 상장 주식 수로 나눈 값으로, 회전율이 낮다는 것은 그만큼 주식 거래가 부진했음을 의미합니다.

상장주식 1주당 주식회전수로 환산하면 유가증권시장 상장 종목은 지난해 한 해 평균 2.3번, 코스닥 종목은 4.6번씩 주주가 바뀐 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