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신문 “남북관계 개선 위해 남 대북정책 바꿔야”
입력 2014.01.06 (10:05) 수정 2014.01.06 (15:34) 연합뉴스
북한은 6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밝힌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거듭 강조하며 이를 위해서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이 바뀌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국통일의 새로운 전진을 추동하는 고무적 기치'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난해 북한의 노력에도 남북관계가 개선되지 못한 것은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적대시하고 대결 분위기를 고취하는 대북정책을 추구하고 반통일적인 '원칙론'에 매달렸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한 정부가 "'신뢰'의 간판 밑에 외세와 손을 잡고 반공화국 모략과 대결책동"을 벌였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연북통일을 주장하는 모든 세력을 '종북'으로 몰아대며 광란적인 탄압 소동을 일으킴으로써 북남 사이의 불신과 대립을 격화시켰다"고 비난했다.

또 남한 정부가 "미국과 야합해 북침핵선제공격 각본인 맞춤형 억제전략이라는 것을 짜놓고 그 실현을 위한 '킬 체인'과 미사일방어체계 구축에 열을 올림으로써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엄중히 위협했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남한 정부가 대북 국제공조를 중시하는 데 대해서도 "민족 내부 문제인 북남관계 문제를 외부에 들고다니며 국제공조를 청탁하는 것은 민족의 운명을 외세의 농락물로 내맡기는 수치스러운 사대매국 행위"라고 덧붙였다.
  • 북 신문 “남북관계 개선 위해 남 대북정책 바꿔야”
    • 입력 2014-01-06 10:05:13
    • 수정2014-01-06 15:34:27
    연합뉴스
북한은 6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밝힌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거듭 강조하며 이를 위해서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이 바뀌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국통일의 새로운 전진을 추동하는 고무적 기치'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난해 북한의 노력에도 남북관계가 개선되지 못한 것은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적대시하고 대결 분위기를 고취하는 대북정책을 추구하고 반통일적인 '원칙론'에 매달렸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한 정부가 "'신뢰'의 간판 밑에 외세와 손을 잡고 반공화국 모략과 대결책동"을 벌였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연북통일을 주장하는 모든 세력을 '종북'으로 몰아대며 광란적인 탄압 소동을 일으킴으로써 북남 사이의 불신과 대립을 격화시켰다"고 비난했다.

또 남한 정부가 "미국과 야합해 북침핵선제공격 각본인 맞춤형 억제전략이라는 것을 짜놓고 그 실현을 위한 '킬 체인'과 미사일방어체계 구축에 열을 올림으로써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엄중히 위협했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남한 정부가 대북 국제공조를 중시하는 데 대해서도 "민족 내부 문제인 북남관계 문제를 외부에 들고다니며 국제공조를 청탁하는 것은 민족의 운명을 외세의 농락물로 내맡기는 수치스러운 사대매국 행위"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