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150경기 이상 뛰면 계속 좋은 기록”
입력 2014.01.06 (11:03) 수정 2014.01.06 (15:09) 연합뉴스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해 150경기 이상을 뛴다면 지금까지의 기록이 충분히 따라올 것으로 생각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중인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올림픽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석해 이같이 올 시즌을 맞이하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해 신시내티 레즈에서 20홈런-20도루-100볼넷-100득점이라는 대기록을 남긴 추신수는 텍사스와 7년간 1억 3천만 달러(약 1천371억원)의 대형 계약을 맺은 뒤 귀국했다.

추신수는 "예전에는 항상 올해보다 나은 내년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삼았었는데 2011년 부상당하면서 건강을 지키는 것으로 목표를 바꿨다"며 "150경기 이상을 뛴다면 지금까지의 좋은 기록이 충분히 따라올 것이라 믿고, 자신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모든 사람을 행복하게 만들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을 비우려고 노력했더니 지난해 성적이 좋았다"며 "어차피 경기는 내가 컨트롤할 수 없으니 타석에서 최선을 다한다면 올해처럼 좋은 성적이 날 것이라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스포츠 스타로서는 처음으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를 맡게 된 추신수는 한국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다는 생각에 흔쾌히 이번 직책을 승낙했다고 설명했다.

추신수는 "처음 미국에 진출했을 때 마음이 가장 아팠던 부분이 사람들이 한국이라는 나라를 모른다는 것이었다"며 "내가 잘함으로써 외국 사람들이 내가 어느 나라 출신인지 궁금해하고, 그러면서 한국을 알릴 수 있다는 것이 기뻤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평창동계올림픽 같은 큰 대회를 유치한 것이 같은 한국 사람으로서 자랑스럽다"며 "미국에 간다면 텍사스 동료에게나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에게 한국에서 이런 큰 대회를 하게 됐다고 꼭 알릴 것"이라고 의지를 나타냈다.

추신수는 다음 달 열릴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같은 스포츠 스타 김연아(24)와 이상화(24·서울시청)에게도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이들에게 "그 자리까지 올라가기 쉽지 않은데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하고, 같은 스포츠 선수로서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며 "그 자리에서 응원하지는 못하지만 멀리서라도 좋은 성적 내길 바라고 응원하겠다"고 얘기했다.

평소 사회 공헌 활동에 관심이 많은 추신수는 이날 오후 자신이 홍보대사로 활약하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자신의 이름을 건 자선재단의 사회공헌 협약식에도 참석했다.

추신수는 "모든 어린이가 야구를 쉽게 접하고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어린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야구장을 많이 만드는 등 한국과 미국에서 배워서 좋았던 것들을 어린이들도 경험할 수 있게 해주고 싶다"고 바랐다.
  • 추신수 “150경기 이상 뛰면 계속 좋은 기록”
    • 입력 2014-01-06 11:03:17
    • 수정2014-01-06 15:09:00
    연합뉴스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해 150경기 이상을 뛴다면 지금까지의 기록이 충분히 따라올 것으로 생각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중인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올림픽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석해 이같이 올 시즌을 맞이하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해 신시내티 레즈에서 20홈런-20도루-100볼넷-100득점이라는 대기록을 남긴 추신수는 텍사스와 7년간 1억 3천만 달러(약 1천371억원)의 대형 계약을 맺은 뒤 귀국했다.

추신수는 "예전에는 항상 올해보다 나은 내년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삼았었는데 2011년 부상당하면서 건강을 지키는 것으로 목표를 바꿨다"며 "150경기 이상을 뛴다면 지금까지의 좋은 기록이 충분히 따라올 것이라 믿고, 자신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모든 사람을 행복하게 만들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을 비우려고 노력했더니 지난해 성적이 좋았다"며 "어차피 경기는 내가 컨트롤할 수 없으니 타석에서 최선을 다한다면 올해처럼 좋은 성적이 날 것이라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스포츠 스타로서는 처음으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를 맡게 된 추신수는 한국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다는 생각에 흔쾌히 이번 직책을 승낙했다고 설명했다.

추신수는 "처음 미국에 진출했을 때 마음이 가장 아팠던 부분이 사람들이 한국이라는 나라를 모른다는 것이었다"며 "내가 잘함으로써 외국 사람들이 내가 어느 나라 출신인지 궁금해하고, 그러면서 한국을 알릴 수 있다는 것이 기뻤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평창동계올림픽 같은 큰 대회를 유치한 것이 같은 한국 사람으로서 자랑스럽다"며 "미국에 간다면 텍사스 동료에게나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에게 한국에서 이런 큰 대회를 하게 됐다고 꼭 알릴 것"이라고 의지를 나타냈다.

추신수는 다음 달 열릴 소치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같은 스포츠 스타 김연아(24)와 이상화(24·서울시청)에게도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이들에게 "그 자리까지 올라가기 쉽지 않은데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하고, 같은 스포츠 선수로서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며 "그 자리에서 응원하지는 못하지만 멀리서라도 좋은 성적 내길 바라고 응원하겠다"고 얘기했다.

평소 사회 공헌 활동에 관심이 많은 추신수는 이날 오후 자신이 홍보대사로 활약하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자신의 이름을 건 자선재단의 사회공헌 협약식에도 참석했다.

추신수는 "모든 어린이가 야구를 쉽게 접하고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어린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야구장을 많이 만드는 등 한국과 미국에서 배워서 좋았던 것들을 어린이들도 경험할 수 있게 해주고 싶다"고 바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