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소통 강화 계기”…야 “국정 홍보의 장 불과”
입력 2014.01.06 (12:04) 수정 2014.01.06 (15: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여야 평가는 극명히 엇갈렸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회견이 국민과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평가했고 민주당은 오늘 기자회견이 국정홍보의 장에 불과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오늘 박근혜 대통령의 회견이 정부가 더욱 국정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자리였다고 평가했습니다.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이 경제 활성화와 통일을 최우선 국정 과제로 삼고 성과를 약속했다며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또 국회도 책임있는 자세로 박 대통령의 국정 운영 각오에 답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민주당 등 야권은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민주당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국민들이 듣고 싶어하는 얘기 대신 대통령의 일방적 메시지만 담겨있는 것 같아 아쉽다며, 오늘 기자회견이 국정홍보의 장이 되고 말았다고 평가했습니다.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또 오늘 집권 1년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진정한 소통의 의지가 있는지 의문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변인도 박근혜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지난 1년의 통치로 국민에게 혼란과 상처를 줬던 과오에 대한 어떤 해명도 없었다며 실망감을 넘어 절망감을 느끼게 한다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여 “소통 강화 계기”…야 “국정 홍보의 장 불과”
    • 입력 2014-01-06 12:06:52
    • 수정2014-01-06 15:09:59
    뉴스 12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여야 평가는 극명히 엇갈렸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회견이 국민과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평가했고 민주당은 오늘 기자회견이 국정홍보의 장에 불과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오늘 박근혜 대통령의 회견이 정부가 더욱 국정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자리였다고 평가했습니다.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은 오늘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이 경제 활성화와 통일을 최우선 국정 과제로 삼고 성과를 약속했다며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또 국회도 책임있는 자세로 박 대통령의 국정 운영 각오에 답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민주당 등 야권은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민주당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국민들이 듣고 싶어하는 얘기 대신 대통령의 일방적 메시지만 담겨있는 것 같아 아쉽다며, 오늘 기자회견이 국정홍보의 장이 되고 말았다고 평가했습니다.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또 오늘 집권 1년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진정한 소통의 의지가 있는지 의문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변인도 박근혜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지난 1년의 통치로 국민에게 혼란과 상처를 줬던 과오에 대한 어떤 해명도 없었다며 실망감을 넘어 절망감을 느끼게 한다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