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남편 돈 받아달라” 40대 남성 납치·살해 일당 검거
입력 2014.01.06 (12:10) 수정 2014.01.06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0대 남성을 납치해 살해한 2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남편의 돈을 받아달라'는 전 부인의 사주를 받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 대가 빠른 속도로 갓길을 달리고, 경찰차 두 대가 뒤를 쫓습니다.

30여 분간 50여 킬로미터의 추격전 끝에 경찰이 도로를 차단하고 공포탄을 발사해 승용차를 멈춰 세웁니다.

경찰에 붙잡힌 26살 이모씨 등 3명은 40살 채모씨를 납치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채씨의 전 부인 40살 이모씨로부터 "남편에게서 돈을 받아달라"는 사주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주진화(용인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결별한 전 남편에게 결혼 후에 준 돈을 받아달라는 L씨(부인 이씨) 의뢰를 작년 9월 경에 받았으며..."

전 부인의 의뢰를 받은 이씨 일당은 지난 4일 오후 일자리를 주겠다며 채씨를 유인했습니다.

이들은 한 카페에서 채씨를 납치해 차에 태운 다음 경북 안동으로 끌고가 돈을 받아낼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채씨가 고속도로휴게소에서 도주를 시도하자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했습니다.

<인터뷰> 주진화(용인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피해자가 손에 있던 결박을 풀고 창문 밖을 뛰쳐나가자 다시 강제로 뒷자석에 넣는 과정에서..."

채 씨 유가족들은 전 부인 이씨가 채 씨에게 갚을 돈이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정문기(피해자 유가족) : "그 돈을 갚으라 그래서 현재는 돈이 없다, 그렇게 하는 과정에서 둘이 다퉈서...."

경찰은 전부인 이 씨와 납치 일당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전 남편 돈 받아달라” 40대 남성 납치·살해 일당 검거
    • 입력 2014-01-06 12:11:28
    • 수정2014-01-06 13:01:18
    뉴스 12
<앵커 멘트>

40대 남성을 납치해 살해한 2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남편의 돈을 받아달라'는 전 부인의 사주를 받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 대가 빠른 속도로 갓길을 달리고, 경찰차 두 대가 뒤를 쫓습니다.

30여 분간 50여 킬로미터의 추격전 끝에 경찰이 도로를 차단하고 공포탄을 발사해 승용차를 멈춰 세웁니다.

경찰에 붙잡힌 26살 이모씨 등 3명은 40살 채모씨를 납치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채씨의 전 부인 40살 이모씨로부터 "남편에게서 돈을 받아달라"는 사주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주진화(용인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결별한 전 남편에게 결혼 후에 준 돈을 받아달라는 L씨(부인 이씨) 의뢰를 작년 9월 경에 받았으며..."

전 부인의 의뢰를 받은 이씨 일당은 지난 4일 오후 일자리를 주겠다며 채씨를 유인했습니다.

이들은 한 카페에서 채씨를 납치해 차에 태운 다음 경북 안동으로 끌고가 돈을 받아낼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채씨가 고속도로휴게소에서 도주를 시도하자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했습니다.

<인터뷰> 주진화(용인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피해자가 손에 있던 결박을 풀고 창문 밖을 뛰쳐나가자 다시 강제로 뒷자석에 넣는 과정에서..."

채 씨 유가족들은 전 부인 이씨가 채 씨에게 갚을 돈이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정문기(피해자 유가족) : "그 돈을 갚으라 그래서 현재는 돈이 없다, 그렇게 하는 과정에서 둘이 다퉈서...."

경찰은 전부인 이 씨와 납치 일당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