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 프로농구 올스타전 ‘팬들과 축제’
입력 2014.01.06 (12:53) 수정 2014.01.06 (14:3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자 프로농구 코트의 별들이 한자리에 모여 팬들과 축제를 즐겼습니다.

은퇴 스타들과 우리동네 예체능 팀의 대결 등 풍성한 볼거리로 가득했던 현장,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우리동네 예체능 팀의 서지석과 김혁이 멋진 호흡을 자랑합니다.

화려한 플레이로 4천여 관중들을 매료시킵니다.

은퇴 선수 올스타는 박정은의 정확한 3점슛으로 맞섭니다.

우리동네 예체능 팀이 높이와 체력에서 여자농구 전설들을 앞섰습니다.

<인터뷰> 김혁 : "쟁쟁한 여자농구 스타들과 함께 뛰어서 힘들었지만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우리은행의 김소니아는 치어리더로 변신해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팝 스타 비욘세를 완벽히 따라했습니다.

호된 훈련을 시킨 감독에게 달콤한 복수를 하는가 하면, 코치도 근엄했던 모습을 던져버리고, 한바탕 축제를 즐겼습니다.

남부선발이 중부선발을 98대 90으로 이긴 가운데 28점을 넣은 커리가 별 중의 별로 뽑혔습니다.

박혜진은 2년 연속 3점슛 왕에 올랐습니다.

<인터뷰> 박혜진 : "운 좋게 2년 연속 우승한 것 같아서 얼떨떨하면서도 기쁩니다."

올스타전을 마친 여자프로농구는 모레부터 다시 치열한 순위 경쟁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여자 프로농구 올스타전 ‘팬들과 축제’
    • 입력 2014-01-06 12:54:51
    • 수정2014-01-06 14:38:37
    뉴스 12
<앵커 멘트>

여자 프로농구 코트의 별들이 한자리에 모여 팬들과 축제를 즐겼습니다.

은퇴 스타들과 우리동네 예체능 팀의 대결 등 풍성한 볼거리로 가득했던 현장,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우리동네 예체능 팀의 서지석과 김혁이 멋진 호흡을 자랑합니다.

화려한 플레이로 4천여 관중들을 매료시킵니다.

은퇴 선수 올스타는 박정은의 정확한 3점슛으로 맞섭니다.

우리동네 예체능 팀이 높이와 체력에서 여자농구 전설들을 앞섰습니다.

<인터뷰> 김혁 : "쟁쟁한 여자농구 스타들과 함께 뛰어서 힘들었지만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우리은행의 김소니아는 치어리더로 변신해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팝 스타 비욘세를 완벽히 따라했습니다.

호된 훈련을 시킨 감독에게 달콤한 복수를 하는가 하면, 코치도 근엄했던 모습을 던져버리고, 한바탕 축제를 즐겼습니다.

남부선발이 중부선발을 98대 90으로 이긴 가운데 28점을 넣은 커리가 별 중의 별로 뽑혔습니다.

박혜진은 2년 연속 3점슛 왕에 올랐습니다.

<인터뷰> 박혜진 : "운 좋게 2년 연속 우승한 것 같아서 얼떨떨하면서도 기쁩니다."

올스타전을 마친 여자프로농구는 모레부터 다시 치열한 순위 경쟁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