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양사태’ 농촌 피해자들, 손해배상 소송
입력 2014.01.06 (14:44) 수정 2014.01.06 (15:16) 사회
동양증권 상품에 투자했다가 돈을 잃은 농촌 지역 피해자들이 수억 원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충남 지역 농민 75살 조 모 씨 등 24명은 투자금 8억9천만 원을 배상하라며 동양증권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조 씨 등은 소장에서 동양증권 직원들이 설명이 전혀 없는 상품 광고지를 만들어 배포해 투자자 보호 의무를 방기했을 뿐 아니라 불완전 판매를 적극 조장해 상품 가입 자체가 무효라고 주장했습니다.
  • ‘동양사태’ 농촌 피해자들, 손해배상 소송
    • 입력 2014-01-06 14:44:15
    • 수정2014-01-06 15:16:08
    사회
동양증권 상품에 투자했다가 돈을 잃은 농촌 지역 피해자들이 수억 원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충남 지역 농민 75살 조 모 씨 등 24명은 투자금 8억9천만 원을 배상하라며 동양증권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조 씨 등은 소장에서 동양증권 직원들이 설명이 전혀 없는 상품 광고지를 만들어 배포해 투자자 보호 의무를 방기했을 뿐 아니라 불완전 판매를 적극 조장해 상품 가입 자체가 무효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