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순천시 법인카드 ‘카드깡’ 물의…진상조사
입력 2014.01.06 (14:44) 사회
전남 순천시가 법인카드로 이른바 카드깡을 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순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순천만운영과 소속 공무원이 모 식당에서 열린 생태해설사협의회 송년회에 참석해, 법인카드로 식사비 78만 원을 계산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이 법인카드로 100만원을 결제한 뒤 나머지 현금 19만 원을 돌려받아, 이를 해설사 모임에 건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순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업무추진비로 지원할 수 있는 성격의 행사인 지 여부를 조사해, 선거법 위반사항이 드러날 경우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 순천시 법인카드 ‘카드깡’ 물의…진상조사
    • 입력 2014-01-06 14:44:15
    사회
전남 순천시가 법인카드로 이른바 카드깡을 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순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순천만운영과 소속 공무원이 모 식당에서 열린 생태해설사협의회 송년회에 참석해, 법인카드로 식사비 78만 원을 계산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이 법인카드로 100만원을 결제한 뒤 나머지 현금 19만 원을 돌려받아, 이를 해설사 모임에 건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순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업무추진비로 지원할 수 있는 성격의 행사인 지 여부를 조사해, 선거법 위반사항이 드러날 경우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