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도현 천주교 수사 집행유예 확정
입력 2014.01.06 (15:31) 사회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며 공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52살 박도현 천주교 수사가 집행유예를 확정받았습니다.

대법원 3부는, 업무방해와 경범죄처벌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수사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박 수사는 2012년 1월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건설 현장에서, 공사 중단을 요구하며 차량진입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박도현 천주교 수사 집행유예 확정
    • 입력 2014-01-06 15:31:06
    사회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며 공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52살 박도현 천주교 수사가 집행유예를 확정받았습니다.

대법원 3부는, 업무방해와 경범죄처벌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수사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박 수사는 2012년 1월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건설 현장에서, 공사 중단을 요구하며 차량진입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