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문종-김관영, 박 대통령 회견 두고 즉석 공방
입력 2014.01.06 (17:59) 정치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과 민주당 김관영 수석 대변인이 국회 기자회견장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즉석 공방을 벌였습니다.

김관영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회견이 실망스럽다는 브리핑을 하고 기자회견장에서 나온 뒤 지방선거 관련 기자회견을 하려던 홍문종 사무총장을 만나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말한 내용에 대해 답이 온 게 거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홍문종 사무총장은 제대로 답이 안된 것도 별로 없는 것 같다며 박 대통령이 국회에서 잘 알아서 하라고 말씀하셨으면 국회를 굉장히 존중한다고 말씀하신 것 아니냐고 반박했습니다.

또, 홍 사무총장은 전반적으로 돌면서 보니 기자들이 다 잘했고, 좋아졌고, 소통이 잘 된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면서 야당도 점수를 후하게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에, 김 대변인은 기자들을 따로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의 회견은 후하게 점수를 줘도 50점이라며, 낙제점을 주고 싶지만, 기자회견장에 나왔다는 자체를 높게 평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홍문종-김관영, 박 대통령 회견 두고 즉석 공방
    • 입력 2014-01-06 17:59:01
    정치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과 민주당 김관영 수석 대변인이 국회 기자회견장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즉석 공방을 벌였습니다.

김관영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회견이 실망스럽다는 브리핑을 하고 기자회견장에서 나온 뒤 지방선거 관련 기자회견을 하려던 홍문종 사무총장을 만나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말한 내용에 대해 답이 온 게 거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홍문종 사무총장은 제대로 답이 안된 것도 별로 없는 것 같다며 박 대통령이 국회에서 잘 알아서 하라고 말씀하셨으면 국회를 굉장히 존중한다고 말씀하신 것 아니냐고 반박했습니다.

또, 홍 사무총장은 전반적으로 돌면서 보니 기자들이 다 잘했고, 좋아졌고, 소통이 잘 된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면서 야당도 점수를 후하게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에, 김 대변인은 기자들을 따로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의 회견은 후하게 점수를 줘도 50점이라며, 낙제점을 주고 싶지만, 기자회견장에 나왔다는 자체를 높게 평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