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드먼, 4번째 방북…김정은 만남 여부 주목
입력 2014.01.06 (19:21) 수정 2014.01.06 (20:4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 미 프로농구 선수 로드먼이 은퇴한 미 프로농구 선수 10여명과 중국 베이징을 통해 네번째로 방북했습니다.

모레 김정은 제 1위원장의 생일에 시범 경기를 하기 위해서인데요.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주목됩니다.

베이징 박정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전 미 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북한 고려항공을 이용해 평양으로 향했습니다.

은퇴한 미 프로농구 선수 10여 명도 로드먼과 동행했는 데 이들은 모레 북한 김정은 제1 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시범 경기를 벌일 예정입니다.

<인터뷰> "방북하게 돼 기쁩니다. 사람들이 북한을 사회주의 국가라 하지만 나에게 그(김정은)는 좋은 친구입니다."

로드먼의 잦은 방북에 대한 국제 사회의 시선은 따갑습니다.

김정은을 만나면 북한 인권 문제도 거론해 달라는 게 미 국무부와 탈북자들의 공식 주문입니다.

이같은 비판을 의식한 듯 로드먼은 자신은 외교관이 아니라며 운동 선수로서 평화의 전도사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로드먼 : " 저는 대통령이나 정치인, 외교관이 아니라 운동 선수입니다. 제가 가는 이유는 세계에 평화를 전달하기 위해서입니다."

로드먼은 장성택 처형 이후 김 제 1 위원장을 처음 만나는 외국인이라는 점에서 그의 방북이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 로드먼, 4번째 방북…김정은 만남 여부 주목
    • 입력 2014-01-06 19:31:50
    • 수정2014-01-06 20:48:23
    뉴스 7
<앵커 멘트>

전 미 프로농구 선수 로드먼이 은퇴한 미 프로농구 선수 10여명과 중국 베이징을 통해 네번째로 방북했습니다.

모레 김정은 제 1위원장의 생일에 시범 경기를 하기 위해서인데요.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주목됩니다.

베이징 박정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전 미 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북한 고려항공을 이용해 평양으로 향했습니다.

은퇴한 미 프로농구 선수 10여 명도 로드먼과 동행했는 데 이들은 모레 북한 김정은 제1 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시범 경기를 벌일 예정입니다.

<인터뷰> "방북하게 돼 기쁩니다. 사람들이 북한을 사회주의 국가라 하지만 나에게 그(김정은)는 좋은 친구입니다."

로드먼의 잦은 방북에 대한 국제 사회의 시선은 따갑습니다.

김정은을 만나면 북한 인권 문제도 거론해 달라는 게 미 국무부와 탈북자들의 공식 주문입니다.

이같은 비판을 의식한 듯 로드먼은 자신은 외교관이 아니라며 운동 선수로서 평화의 전도사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로드먼 : " 저는 대통령이나 정치인, 외교관이 아니라 운동 선수입니다. 제가 가는 이유는 세계에 평화를 전달하기 위해서입니다."

로드먼은 장성택 처형 이후 김 제 1 위원장을 처음 만나는 외국인이라는 점에서 그의 방북이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