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민 자산 중 20%는 부채…전국 평균보다 높아
입력 2014.01.06 (20:44) 연합뉴스
서울시민의 가구당 자산은 평균 4억5천만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높지만, 부채 역시 자산의 20%를 차지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연구원 도시정보센터가 지난해 통계청·금융감독원·한국은행의 '가계금융복지조사'를 재분석한 결과 서울시민의 가구당 자산은 평균 4억5천300만원으로 전국 평균인 3억2천600만원보다 1.4배 많았다.

자산 대비 부채도 19.1%로 전국 평균(17.9%)보다 높았다. 순자산은 부채 8천600만원을 제외한 3억6천600만원으로 볼 수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서울시민의 자산은 실물자산 72.4%(부동산 평가액 69.3%, 기타 실물자산 3.1%), 금융자산 27.6%(저축액 16.0%, 전·월세 보증금 11.6%)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채는 임대보증금 46.4%, 금융부채 52.2%(담보대출 44.5%, 신용대출 7.7%)로 구성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민의 가구당 평균 연소득은 4천913만원으로 울산(5천437만원)에 이어 전국 2위를 차지했으며, 이는 전국 평균(4천475만원)보다 1.1배 높은 수준이었다.

자산 대비 소득은 10.9%로 전국(13.7%)보다 낮았고, 소득 대비 부채는 1.76배로 전국(1.3배)보다 높았다.

소득은 근로소득 68.8%, 사업소득 20.4%, 재산소득 5.6%, 이전소득 5.2%로 분석됐다.
  • 서울시민 자산 중 20%는 부채…전국 평균보다 높아
    • 입력 2014-01-06 20:44:45
    연합뉴스
서울시민의 가구당 자산은 평균 4억5천만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높지만, 부채 역시 자산의 20%를 차지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연구원 도시정보센터가 지난해 통계청·금융감독원·한국은행의 '가계금융복지조사'를 재분석한 결과 서울시민의 가구당 자산은 평균 4억5천300만원으로 전국 평균인 3억2천600만원보다 1.4배 많았다.

자산 대비 부채도 19.1%로 전국 평균(17.9%)보다 높았다. 순자산은 부채 8천600만원을 제외한 3억6천600만원으로 볼 수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서울시민의 자산은 실물자산 72.4%(부동산 평가액 69.3%, 기타 실물자산 3.1%), 금융자산 27.6%(저축액 16.0%, 전·월세 보증금 11.6%)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채는 임대보증금 46.4%, 금융부채 52.2%(담보대출 44.5%, 신용대출 7.7%)로 구성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민의 가구당 평균 연소득은 4천913만원으로 울산(5천437만원)에 이어 전국 2위를 차지했으며, 이는 전국 평균(4천475만원)보다 1.1배 높은 수준이었다.

자산 대비 소득은 10.9%로 전국(13.7%)보다 낮았고, 소득 대비 부채는 1.76배로 전국(1.3배)보다 높았다.

소득은 근로소득 68.8%, 사업소득 20.4%, 재산소득 5.6%, 이전소득 5.2%로 분석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