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르켈 독일 총리, 스위스서 스키 타다 부상
입력 2014.01.06 (21:10) 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59) 독일 총리가 스위스에서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타다가 부상해 3주간 치료를 받게 됐다고 독일 정부가 6일 밝혔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총리 대변인은 메르켈 총리의 상태에 대해 "골반 왼쪽에 멍이 들었고 뼈에 금이 갔다"며 "움직이고 말을 할 수 있지만 3주간 도움을 받아야 하며 가능한 한 많이 누워 지내야 한다"고 말했다.

자이베르트 대변인에 따르면 사고는 알프스 지역인 스위스 엔가딘 스키 리조트에서 성탄절 연휴 중에 발생했으며 메르켈 총리는 저속으로 스키를 타다가 넘어져서 다쳤다.

메르켈 총리는 사고 당시에는 심한 타박상을 입었다고만 생각했으나 베를린으로 돌아와 지난 3일 주치의의 진료를 받은 결과 뼈에 금이 간 것으로 진단됐다.

메르켈 총리는 폴란드 바르샤바 방문을 포함한 3주간 외부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그러나 그는 9일 열리는 올해 첫 내각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업무도 자택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처리할 예정이다.

메르켈 총리는 59세의 적지 않은 나이이지만, 지난해 여름휴가 때는 총선을 1개월 앞두고 지인들과 알프스 산을 등정했으며, 지난 2011년 겨울 휴가 때도 알프스에서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즐기는 등 스포츠광으로 정평이 나있다.

한편, 이번 메르켈 총리의 스키 사고는 같은 독일인인 '포뮬러 원(F1) 황제' 미하엘 슈마허(45·독일)가 지난달 29일 스키 활강 중 사고를 당해 혼수상태에 빠진 후에 벌어진 것이다.

또한, 최근 스웨덴의 왕위 계승권 1순위인 빅토리아 공주도 스키를 타다 가벼운 부상당하는 등 알프스 일대에서 유명 인사들의 스키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 메르켈 독일 총리, 스위스서 스키 타다 부상
    • 입력 2014-01-06 21:10:28
    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59) 독일 총리가 스위스에서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타다가 부상해 3주간 치료를 받게 됐다고 독일 정부가 6일 밝혔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총리 대변인은 메르켈 총리의 상태에 대해 "골반 왼쪽에 멍이 들었고 뼈에 금이 갔다"며 "움직이고 말을 할 수 있지만 3주간 도움을 받아야 하며 가능한 한 많이 누워 지내야 한다"고 말했다.

자이베르트 대변인에 따르면 사고는 알프스 지역인 스위스 엔가딘 스키 리조트에서 성탄절 연휴 중에 발생했으며 메르켈 총리는 저속으로 스키를 타다가 넘어져서 다쳤다.

메르켈 총리는 사고 당시에는 심한 타박상을 입었다고만 생각했으나 베를린으로 돌아와 지난 3일 주치의의 진료를 받은 결과 뼈에 금이 간 것으로 진단됐다.

메르켈 총리는 폴란드 바르샤바 방문을 포함한 3주간 외부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그러나 그는 9일 열리는 올해 첫 내각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업무도 자택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처리할 예정이다.

메르켈 총리는 59세의 적지 않은 나이이지만, 지난해 여름휴가 때는 총선을 1개월 앞두고 지인들과 알프스 산을 등정했으며, 지난 2011년 겨울 휴가 때도 알프스에서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즐기는 등 스포츠광으로 정평이 나있다.

한편, 이번 메르켈 총리의 스키 사고는 같은 독일인인 '포뮬러 원(F1) 황제' 미하엘 슈마허(45·독일)가 지난달 29일 스키 활강 중 사고를 당해 혼수상태에 빠진 후에 벌어진 것이다.

또한, 최근 스웨덴의 왕위 계승권 1순위인 빅토리아 공주도 스키를 타다 가벼운 부상당하는 등 알프스 일대에서 유명 인사들의 스키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