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미 100년 만에 불볕더위 기승
입력 2014.01.07 (06:14) 수정 2014.01.07 (16:31) 국제
20년 만의 한파로 꽁꽁 얼어붙은 북미 대륙과 달리 남미 대륙은 섭씨 50도에 육박하는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칠레는 무덥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지난 주말부터 중남부 지역에서 산불이 계속돼 지금까지 만 6천200㏊ 넓이의 삼림이 불에 탔습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지난 100년 만에 최악으로 일컬어지는 불볕더위가 계속되면서 열사병과 탈수 증세로 10여 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천100㎞ 떨어진 북부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주의 기온은 지난 1906년 이후 가장 높은 섭씨 50도를 기록했습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의 지난 주말 낮 최고 기온은 40.4도를 기록했고 바람이 거의 불지 않은 데다 습도가 높아 시내 일부 지역의 체감온도는 50도를 넘었습니다.

상파울루 시의 기온도 한때 35.4도까지 올라가 1943년 이래 아홉 번째로 높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 남미 100년 만에 불볕더위 기승
    • 입력 2014-01-07 06:14:18
    • 수정2014-01-07 16:31:51
    국제
20년 만의 한파로 꽁꽁 얼어붙은 북미 대륙과 달리 남미 대륙은 섭씨 50도에 육박하는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칠레는 무덥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지난 주말부터 중남부 지역에서 산불이 계속돼 지금까지 만 6천200㏊ 넓이의 삼림이 불에 탔습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지난 100년 만에 최악으로 일컬어지는 불볕더위가 계속되면서 열사병과 탈수 증세로 10여 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천100㎞ 떨어진 북부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주의 기온은 지난 1906년 이후 가장 높은 섭씨 50도를 기록했습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의 지난 주말 낮 최고 기온은 40.4도를 기록했고 바람이 거의 불지 않은 데다 습도가 높아 시내 일부 지역의 체감온도는 50도를 넘었습니다.

상파울루 시의 기온도 한때 35.4도까지 올라가 1943년 이래 아홉 번째로 높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