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민, ‘제돌이’ 자유에 “164억 지출도 가능했다”
입력 2014.01.07 (06:45) 연합뉴스
불법포획돼 강제로 돌고래쇼에 동원돼야 했던 남방큰돌고래 제돌이의 '자유'를 위해 서울시민은 연간 164억원이라는 돈을 쓸 수 있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돌이는 2009년 5월 서귀포 성산읍 앞바다에서 붙잡혀 제주 퍼시픽랜드와 서울대공원에서 3년 넘게 공연해야 했으나, 그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돌고래쇼 중단을 촉구하는 여론이 높아졌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2012년 3월 방류를 결정했다. 이어 제돌이는 훈
련을 거쳐 지난해 7월 제주 앞바다에 방류돼 야생 무리에 합류했다.

7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이런 제돌이의 '가치'를 측정하려는 목적으로 지난해 11월 26일부터 12월 12일까지 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해 제돌이가 아직 방류되지 않았다는 걸 가정하고 방류를 위해 얼마를 낼 수 있는지를 물었다.

질문은 제돌이 방류사업을 위해 가구 총 재산세로 향후 5년간 매년 한차례 얼마를 추가로 낼 의사가 있는지였고 응답자들은 1년에 4천584원을 추가 지출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기준으로 통계청이 집계한 서울시내 가구 수가 356만7천727가구임을 고려할 때 서울시민 전체가 1년에 약 164억원을 제돌이 방류에 쓸 의지가 있는 것으로 해석됐다고 대공원은 설명했다.

서울대공원은 그러면서 "실제 제돌이 방류에 7억원이 들었다"고 밝혔다.

면접에서 응답자 중 74%는 제돌이 방류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74.2%는 제돌이 방류 결정에 만족한다고, 74.4%는 제돌이의 방류로 서울의 위상이 높아졌다고 답했다.

89.6%는 방류가 종(種) 보전에 도움된다는 데 동의했지만 53.6%는 부적응에 따른 죽음이 걱정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번 연구용역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유승훈 교수, 설문조사는 리서치프라임에서 맡았으며 소득이 있는 가구와 만 20∼65세 시민 중 가구주(278명)나 가구주의 배우자(222명)를 추려 면접했다.

한은경 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제돌이 방류와 관련한 언론 보도의 가치를 분석한 결과 82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한 교수는 "제돌이를 방사했을 때와 돌고래 무리에 합류한 때 등 시점별로 홍보를 집중한 것이 효과적이었다"며 "외국 언론에도 수차례 소개돼 그것들까지 합하면 더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 서울시민, ‘제돌이’ 자유에 “164억 지출도 가능했다”
    • 입력 2014-01-07 06:45:27
    연합뉴스
불법포획돼 강제로 돌고래쇼에 동원돼야 했던 남방큰돌고래 제돌이의 '자유'를 위해 서울시민은 연간 164억원이라는 돈을 쓸 수 있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돌이는 2009년 5월 서귀포 성산읍 앞바다에서 붙잡혀 제주 퍼시픽랜드와 서울대공원에서 3년 넘게 공연해야 했으나, 그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돌고래쇼 중단을 촉구하는 여론이 높아졌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2012년 3월 방류를 결정했다. 이어 제돌이는 훈
련을 거쳐 지난해 7월 제주 앞바다에 방류돼 야생 무리에 합류했다.

7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이런 제돌이의 '가치'를 측정하려는 목적으로 지난해 11월 26일부터 12월 12일까지 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해 제돌이가 아직 방류되지 않았다는 걸 가정하고 방류를 위해 얼마를 낼 수 있는지를 물었다.

질문은 제돌이 방류사업을 위해 가구 총 재산세로 향후 5년간 매년 한차례 얼마를 추가로 낼 의사가 있는지였고 응답자들은 1년에 4천584원을 추가 지출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기준으로 통계청이 집계한 서울시내 가구 수가 356만7천727가구임을 고려할 때 서울시민 전체가 1년에 약 164억원을 제돌이 방류에 쓸 의지가 있는 것으로 해석됐다고 대공원은 설명했다.

서울대공원은 그러면서 "실제 제돌이 방류에 7억원이 들었다"고 밝혔다.

면접에서 응답자 중 74%는 제돌이 방류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74.2%는 제돌이 방류 결정에 만족한다고, 74.4%는 제돌이의 방류로 서울의 위상이 높아졌다고 답했다.

89.6%는 방류가 종(種) 보전에 도움된다는 데 동의했지만 53.6%는 부적응에 따른 죽음이 걱정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번 연구용역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유승훈 교수, 설문조사는 리서치프라임에서 맡았으며 소득이 있는 가구와 만 20∼65세 시민 중 가구주(278명)나 가구주의 배우자(222명)를 추려 면접했다.

한은경 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제돌이 방류와 관련한 언론 보도의 가치를 분석한 결과 82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한 교수는 "제돌이를 방사했을 때와 돌고래 무리에 합류한 때 등 시점별로 홍보를 집중한 것이 효과적이었다"며 "외국 언론에도 수차례 소개돼 그것들까지 합하면 더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