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화하는 피겨 여왕…소치 자신감 ‘충만’
입력 2014.01.07 (00:35) 수정 2014.01.07 (11:11)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주말, 피겨 여왕 김연아가 모두를 숨죽이게 하는 빼어난 연기로 소치 동계 올림픽 마지막 리허설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강재훈 기자, 국내 고별 무대에서 역대 두 번째 높은 점수로 우승했어요?

피겨 종합선수권에서 완벽한 연기로 소치 올림픽 금메달의 가능성을 더욱 높인 김연아 선수.

정상에 오른 4년 전 밴쿠버 올림픽보다도 진화하고 있다는 평가인데요.

자세한 이야기, 정현숙 기자가 준비했습니다.

<리포트>

감탄을 자아내는 피겨 여왕의 3회전 연속점프입니다.

엄청난 비거리와 높이.

다른 선수의 경우 두번째 점프는 첫번째 점프보다 낮기 마련인데, 김연아만은 예욉니다.

금메달을 따낸 밴쿠버 올림픽보다도 비거리가 늘었습니다.

예술성도 더 깊어졌습니다.

김연아는 이번대회에서 쇼트와 프리 모두 역대 최고의 예술점수를 기록했습니다.

<인터뷰> 김연아(피겨 국가대표) : "지금은 경험이 많다 보니 4년 전과는 달리 부담도 조금 덜하다. 그래서 무난하게 계속 좋은 경기를 하게 되는 것 같다."

일본 언론은 김연아가 아사다 마오를 가로막는 벽이라며 경계심을 드러냈고, 미국 NBC는 만장일치를 의미하는 유나니머스에 김연아의 이름을 합성한 신조어까지 만들었습니다.

심판들도 매혹당했습니다.

<인터뷰> 로빈 벌리(국제심판) : "김연아의 기술과 점프, 스핀, 예술성 무엇하나 흠잡을 데 없습니다. 정말 좋은 프로그램입니다."

한계를 모르는 피겨 여왕의 진화, 소치 올림픽을 화려하게 장식할 그 마지막 무대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앵커 멘트>

프로배구 올스타전 팬 투표에서 현대캐피탈의 여오현과 현대건설의 양효진이 남·녀부 최다 득표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V리그 출범 1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별들의 잔치, 무척 기대가 됩니다.

저희는 내일 밤에 다시 뵙죠.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스포츠 하이라이트!
  • 진화하는 피겨 여왕…소치 자신감 ‘충만’
    • 입력 2014-01-07 07:26:32
    • 수정2014-01-07 11:11:03
    스포츠 하이라이트
<앵커 멘트>

지난 주말, 피겨 여왕 김연아가 모두를 숨죽이게 하는 빼어난 연기로 소치 동계 올림픽 마지막 리허설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강재훈 기자, 국내 고별 무대에서 역대 두 번째 높은 점수로 우승했어요?

피겨 종합선수권에서 완벽한 연기로 소치 올림픽 금메달의 가능성을 더욱 높인 김연아 선수.

정상에 오른 4년 전 밴쿠버 올림픽보다도 진화하고 있다는 평가인데요.

자세한 이야기, 정현숙 기자가 준비했습니다.

<리포트>

감탄을 자아내는 피겨 여왕의 3회전 연속점프입니다.

엄청난 비거리와 높이.

다른 선수의 경우 두번째 점프는 첫번째 점프보다 낮기 마련인데, 김연아만은 예욉니다.

금메달을 따낸 밴쿠버 올림픽보다도 비거리가 늘었습니다.

예술성도 더 깊어졌습니다.

김연아는 이번대회에서 쇼트와 프리 모두 역대 최고의 예술점수를 기록했습니다.

<인터뷰> 김연아(피겨 국가대표) : "지금은 경험이 많다 보니 4년 전과는 달리 부담도 조금 덜하다. 그래서 무난하게 계속 좋은 경기를 하게 되는 것 같다."

일본 언론은 김연아가 아사다 마오를 가로막는 벽이라며 경계심을 드러냈고, 미국 NBC는 만장일치를 의미하는 유나니머스에 김연아의 이름을 합성한 신조어까지 만들었습니다.

심판들도 매혹당했습니다.

<인터뷰> 로빈 벌리(국제심판) : "김연아의 기술과 점프, 스핀, 예술성 무엇하나 흠잡을 데 없습니다. 정말 좋은 프로그램입니다."

한계를 모르는 피겨 여왕의 진화, 소치 올림픽을 화려하게 장식할 그 마지막 무대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앵커 멘트>

프로배구 올스타전 팬 투표에서 현대캐피탈의 여오현과 현대건설의 양효진이 남·녀부 최다 득표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V리그 출범 1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별들의 잔치, 무척 기대가 됩니다.

저희는 내일 밤에 다시 뵙죠.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스포츠 하이라이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 하이라이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