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U+, 기지국 미비 속 광대역 LTE 서비스 발표 논란
입력 2014.01.07 (07:31) 수정 2014.01.07 (16:35) 연합뉴스
LG유플러스가 기지국 준비가 제대로 안된 가운데 지난 연말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광대역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광대역 주파수로 서울 5개구(종로구, 중구, 강남구, 서초구, 은평구)와 경기도 수원, 안양 등 일부 지역에서 광대역 LTE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 업체는 당시 광대역의 일부 주파수만 사용하는 경쟁사와 달리 자사 광대역 LTE 서비스는 2.6㎓ 대역의 상하 40㎒ 폭을 모두 사용해 내려받기와 올리기가 모두 빠르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광대역 LTE 전파 송출용으로 승인받은 무선(기지)국 숫자. 이동통신사가 무선통신서비스를 제공하려면 해당 지역을 관할하는 전파관리소의 무선국 허가를 받은 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시설 준공 신고를 마쳐야 한다.

LG유플러스가 서울전파관리소에서 허가를 받은 기지국의 수는 두자릿수이며, 이중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시설 준공 신고까지 완료해 광대역 LTE 전파를 송출할 수 있는 기지국은 절반 정도로 알려졌다.

1개 기지국의 커버리지(도달범위)는 통상 300~500m로, 일반적으로 서울시내 1개 구에 광대역 LTE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1천여개의 기지국이 필요하다는게 업계 설명이다. 연초에도 계속 승인·신고 절차를 밟고 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나 수도권 일부 지역을 커버하기에는 상당히 부족한 숫자라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고 볼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 8월 주파수 경매 결과로 경쟁사에 비해 광대역 LTE 서비스가 늦어진 LG유플러스가 이를 만회하기위해 여건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수를 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측은 "1천여개의 무선국을 이미 구축했으나 생각보다 인허가 시간이 오래 걸려 일부 기지국만 갖고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며 "승인·신고 절차를 순차적으로 밟고 있는 만큼 조만간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측은 "(주파수 경매때 새로 할당받은) 2.6㎓ 대역이 통신용으로는 처음 사용되다 보니 그런 측면도 있다"며 "타사와 마찬가지로 우리도 7월까지는 전국망 서비스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8월말 정부의 주파수 경매때 KT와 SKT는 1.8GHz 인접대역을 할당받아 기존에 구축돼 있던 망을 중심으로 간단한 추가 조치만으로 광대역 서비스가 가능했던 반면, LG유플러스는 2.6GHz 대역을 할당 받아 새롭게 망을 구축해야 하는 불리한 환경에 놓여있었다.
  • LGU+, 기지국 미비 속 광대역 LTE 서비스 발표 논란
    • 입력 2014-01-07 07:31:05
    • 수정2014-01-07 16:35:35
    연합뉴스
LG유플러스가 기지국 준비가 제대로 안된 가운데 지난 연말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광대역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광대역 주파수로 서울 5개구(종로구, 중구, 강남구, 서초구, 은평구)와 경기도 수원, 안양 등 일부 지역에서 광대역 LTE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 업체는 당시 광대역의 일부 주파수만 사용하는 경쟁사와 달리 자사 광대역 LTE 서비스는 2.6㎓ 대역의 상하 40㎒ 폭을 모두 사용해 내려받기와 올리기가 모두 빠르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광대역 LTE 전파 송출용으로 승인받은 무선(기지)국 숫자. 이동통신사가 무선통신서비스를 제공하려면 해당 지역을 관할하는 전파관리소의 무선국 허가를 받은 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시설 준공 신고를 마쳐야 한다.

LG유플러스가 서울전파관리소에서 허가를 받은 기지국의 수는 두자릿수이며, 이중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시설 준공 신고까지 완료해 광대역 LTE 전파를 송출할 수 있는 기지국은 절반 정도로 알려졌다.

1개 기지국의 커버리지(도달범위)는 통상 300~500m로, 일반적으로 서울시내 1개 구에 광대역 LTE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1천여개의 기지국이 필요하다는게 업계 설명이다. 연초에도 계속 승인·신고 절차를 밟고 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나 수도권 일부 지역을 커버하기에는 상당히 부족한 숫자라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고 볼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 8월 주파수 경매 결과로 경쟁사에 비해 광대역 LTE 서비스가 늦어진 LG유플러스가 이를 만회하기위해 여건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수를 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측은 "1천여개의 무선국을 이미 구축했으나 생각보다 인허가 시간이 오래 걸려 일부 기지국만 갖고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며 "승인·신고 절차를 순차적으로 밟고 있는 만큼 조만간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측은 "(주파수 경매때 새로 할당받은) 2.6㎓ 대역이 통신용으로는 처음 사용되다 보니 그런 측면도 있다"며 "타사와 마찬가지로 우리도 7월까지는 전국망 서비스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8월말 정부의 주파수 경매때 KT와 SKT는 1.8GHz 인접대역을 할당받아 기존에 구축돼 있던 망을 중심으로 간단한 추가 조치만으로 광대역 서비스가 가능했던 반면, LG유플러스는 2.6GHz 대역을 할당 받아 새롭게 망을 구축해야 하는 불리한 환경에 놓여있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