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승환, 한신 캠프 조기 합류 “박차 가한다”
입력 2014.01.07 (09:07) 수정 2014.01.07 (15:46) 연합뉴스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에 입단한 오승환(32)이 팀에서 가장 빨리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7일 "오승환이 최고의 속도로 훈련을 시작해, 시즌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18일 괌으로 떠나 개인훈련을 시작한 오승환은 22일 귀국해 23일 인천공항에서 국내 취재진과 짧은 인터뷰를 한 뒤 일본 오키나와로 떠날 예정이다.

'외국인 선수'가 스프링캠프에 조기 합류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하지만 오승환에게 1월 전지훈련은 낯선 일이 아니다.

한신 타이거스는 2월 1일 오키나와 기노자 구장에서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신인과 2~3년차 선수들 위주로 꾸리는 자율훈련조는 일주일 정도 빠른 1월 26일에 캠프를 차린다.

오승환은 신인들보다도 빨리 오키나와행 비행기에 오른다.

한신 관계자는 "구장의 시설과 호텔의 환경 등 여러 가지를 미리 보고 싶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오승환은 한국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던 지난해까지,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구장에서 전지훈련을 했다.

기노자구장에서 20㎞ 정도 떨어진 곳이다.

스포츠호치는 "오키나와가 익숙한 오승환이지만 미리 주변 환경을 살피면 1개월 여의 전지훈련 기간을 편하게 보낼 수 있다"고 전했다.

오승환은 지난해 11월 한신 입단을 결정한 뒤 스프링캠프 조기합류를 계획했다.

그는 "삼성에 있을 때처럼 훈련해야 일본 무대 적응도 편할 것 같다"는 이유에서다.

삼성은 매해 1월 15일 전후로 공식 전지훈련을 시작했다.

오승환은 그 전에 괌으로 떠나 개인훈련을 통해 몸을 단련했다.

그는 일본 프로야구 데뷔를 앞둔 이번 겨울도 비슷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 오승환, 한신 캠프 조기 합류 “박차 가한다”
    • 입력 2014-01-07 09:07:22
    • 수정2014-01-07 15:46:43
    연합뉴스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에 입단한 오승환(32)이 팀에서 가장 빨리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7일 "오승환이 최고의 속도로 훈련을 시작해, 시즌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18일 괌으로 떠나 개인훈련을 시작한 오승환은 22일 귀국해 23일 인천공항에서 국내 취재진과 짧은 인터뷰를 한 뒤 일본 오키나와로 떠날 예정이다.

'외국인 선수'가 스프링캠프에 조기 합류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하지만 오승환에게 1월 전지훈련은 낯선 일이 아니다.

한신 타이거스는 2월 1일 오키나와 기노자 구장에서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신인과 2~3년차 선수들 위주로 꾸리는 자율훈련조는 일주일 정도 빠른 1월 26일에 캠프를 차린다.

오승환은 신인들보다도 빨리 오키나와행 비행기에 오른다.

한신 관계자는 "구장의 시설과 호텔의 환경 등 여러 가지를 미리 보고 싶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오승환은 한국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던 지난해까지,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구장에서 전지훈련을 했다.

기노자구장에서 20㎞ 정도 떨어진 곳이다.

스포츠호치는 "오키나와가 익숙한 오승환이지만 미리 주변 환경을 살피면 1개월 여의 전지훈련 기간을 편하게 보낼 수 있다"고 전했다.

오승환은 지난해 11월 한신 입단을 결정한 뒤 스프링캠프 조기합류를 계획했다.

그는 "삼성에 있을 때처럼 훈련해야 일본 무대 적응도 편할 것 같다"는 이유에서다.

삼성은 매해 1월 15일 전후로 공식 전지훈련을 시작했다.

오승환은 그 전에 괌으로 떠나 개인훈련을 통해 몸을 단련했다.

그는 일본 프로야구 데뷔를 앞둔 이번 겨울도 비슷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