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간 금융소득 4천만 원 초과 5만 6천 명
입력 2014.01.07 (09:46) 수정 2014.01.07 (15:40) 경제
연간 금융소득이 4천만 원을 넘는 금융소득종합과세 신고자가 5만 6천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세청의 '금융소득 종합과세 현황'을 보면 지난 2012년 소득 기준 금융소득종합과세 신고자는 5만 6천 명이며 이들의 금융소득금액은 총 10조 6천억 원가량으로 집계됐습니다.

2011년 전과 비교하면 신고 인원은 8.8%, 금액은 4.3% 증가한 것입니다.

한편, 세법 개정으로 지난해 금융소득분부터는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 대상이 2천만 원 초과로 강화돼 오는 5월 신고자는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 연간 금융소득 4천만 원 초과 5만 6천 명
    • 입력 2014-01-07 09:46:59
    • 수정2014-01-07 15:40:15
    경제
연간 금융소득이 4천만 원을 넘는 금융소득종합과세 신고자가 5만 6천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세청의 '금융소득 종합과세 현황'을 보면 지난 2012년 소득 기준 금융소득종합과세 신고자는 5만 6천 명이며 이들의 금융소득금액은 총 10조 6천억 원가량으로 집계됐습니다.

2011년 전과 비교하면 신고 인원은 8.8%, 금액은 4.3% 증가한 것입니다.

한편, 세법 개정으로 지난해 금융소득분부터는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 대상이 2천만 원 초과로 강화돼 오는 5월 신고자는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