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교회의 “교황 방한 성사되면 8월이나 10월 될 듯”
입력 2014.01.07 (10:46) 수정 2014.01.07 (16:40) 연합뉴스
한국천주교 주교회의는 7일 교황 프란치스코의 방한 문제와 관련해 "교황청에 방한을 요청하고 답변을 기다리는 상태이며 방한 여부와 일정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주교회의는 "만일 교황이 한국을 방문한다면 그 시기는 올 8월이나 10월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방한 여부와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10월은 현재 교황청에서 심사가 진행 중인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123위'의 시복식이 열릴 것으로 보이는 때이며, 8월에는 대전교구에서 '제6회 아시아청년대회' 일정이 잡혀 있다.

교황이 시복식 주재와 아시아 청년행사 가운데 어느 쪽을 선택하느냐에 방한 시기가 달라지게 된다.

이와 관련해 주교회의 의장 강우일 주교는 "2014년 가을쯤 시복식을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으라는 언질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 주교회의 “교황 방한 성사되면 8월이나 10월 될 듯”
    • 입력 2014-01-07 10:46:46
    • 수정2014-01-07 16:40:35
    연합뉴스
한국천주교 주교회의는 7일 교황 프란치스코의 방한 문제와 관련해 "교황청에 방한을 요청하고 답변을 기다리는 상태이며 방한 여부와 일정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주교회의는 "만일 교황이 한국을 방문한다면 그 시기는 올 8월이나 10월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방한 여부와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10월은 현재 교황청에서 심사가 진행 중인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123위'의 시복식이 열릴 것으로 보이는 때이며, 8월에는 대전교구에서 '제6회 아시아청년대회' 일정이 잡혀 있다.

교황이 시복식 주재와 아시아 청년행사 가운데 어느 쪽을 선택하느냐에 방한 시기가 달라지게 된다.

이와 관련해 주교회의 의장 강우일 주교는 "2014년 가을쯤 시복식을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으라는 언질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