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포소설 탐독하던 초등생 목맨 채 숨져
입력 2014.01.07 (14:25) 사회
어제 오후 5시쯤 부산 동래구의 한 아파트에서 초등학교 6학년생 13살 심 모군이 집 창틀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심 군 주변을 조사한 결과 자살을 할 만한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심 군이 최근 탐독한 외국 공포 소설책이 이번 사건과 관련됐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심군은 최근 한 도서관에서 너댓 종류의 공포소설을 빌려 탐독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공포소설 탐독하던 초등생 목맨 채 숨져
    • 입력 2014-01-07 14:25:33
    사회
어제 오후 5시쯤 부산 동래구의 한 아파트에서 초등학교 6학년생 13살 심 모군이 집 창틀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심 군 주변을 조사한 결과 자살을 할 만한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심 군이 최근 탐독한 외국 공포 소설책이 이번 사건과 관련됐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심군은 최근 한 도서관에서 너댓 종류의 공포소설을 빌려 탐독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