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밀수코끼리 상아 폐기처분
입력 2014.01.07 (14:47) 포토뉴스
얼마나 많은 코끼리가 희생됐을까

중국 세관당국이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6일(현지시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하기에 앞서 기념행사를 갖고 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기자들과 외교관,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파쇄기 속으로 던져지는 상아들
중국 세관당국은 6일(현지시간)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기로 폐기처분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환경·동물보호단체들은 그동안 전세계적으로 상아 수요가 가장 많은 나라로 중국을 지목해왔으며 최근에는 경제성장에 힘입어 중국 내 중산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사진은 압수한 상아 조각품들을 세관 직원들이 파쇄기에 집어넣고 있는 모습.
파쇄기 속으로 던져지는 상아들
중국 세관당국은 6일(현지시간)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기로 폐기처분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환경·동물보호단체들은 그동안 전세계적으로 상아 수요가 가장 많은 나라로 중국을 지목해왔으며 최근에는 경제성장에 힘입어 중국 내 중산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사진은 압수한 상아 조각품들을 세관 직원들이 파쇄기에 집어넣고 있는 모습.
파쇄기 속으로 던져지는 상아들
중국 세관당국은 6일(현지시간)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기로 폐기처분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환경·동물보호단체들은 그동안 전세계적으로 상아 수요가 가장 많은 나라로 중국을 지목해왔으며 최근에는 경제성장에 힘입어 중국 내 중산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사진은 압수한 상아 조각품들을 세관 직원들이 파쇄기에 집어넣고 있는 모습.
파쇄기 속으로 던져지는 상아들
중국 세관당국은 6일(현지시간)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기로 폐기처분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환경·동물보호단체들은 그동안 전세계적으로 상아 수요가 가장 많은 나라로 중국을 지목해왔으며 최근에는 경제성장에 힘입어 중국 내 중산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사진은 압수한 상아 조각품들을 세관 직원들이 파쇄기에 집어넣고 있는 모습.
  • 중국, 밀수코끼리 상아 폐기처분
    • 입력 2014-01-07 14:47:30
    포토뉴스

중국 세관당국이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6일(현지시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하기에 앞서 기념행사를 갖고 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기자들과 외교관,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중국 세관당국이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6일(현지시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하기에 앞서 기념행사를 갖고 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기자들과 외교관,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중국 세관당국이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6일(현지시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하기에 앞서 기념행사를 갖고 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기자들과 외교관,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중국 세관당국이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6일(현지시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하기에 앞서 기념행사를 갖고 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기자들과 외교관,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중국 세관당국이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6t 가량의 상아와 상아 조각품 등을 6일(현지시간) 광둥성 둥관에서 파쇄하기에 앞서 기념행사를 갖고 있다. 둥관은 중국내 상아 밀매가 집중된 곳으로 정부차원에서 상아를 대규모 폐기처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는 기자들과 외교관,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