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란음모 증거조사…RO 녹음 들어도 ‘여전히 의문’
입력 2014.01.07 (16:14) 사회
이석기 의원 등이 기소된 '내란음모 사건' 재판이 녹음파일과 녹취록에 대한 증거조사에 들어갔다.

처음으로 녹음파일이 공개됐지만 RO의 실체 등 검찰과 변호인단의 의견이 엇갈렸던 부분은 부정확하게 들려 여전히 쟁점으로 남게 됐다.

수원지법 형사12부 심리로 열린 오늘 공판에서 재판부는 지난해 5월 10일 경기도 광주 곤지암청소년 수련원 모임 녹음파일을 조사했다.

증거조사는 검찰이 증거로 제출한 녹음파일 47개 가운데 증거로 채택된 녹음파일 32개의 봉인을 해제하고 증거조사용 USB에 복사한 뒤 법정에 준비된 노트북을 통해 해당 녹음파일을 재생, 청취하는 방법으로 2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그러나 아이 울음소리와 잡음, 웅성거림 등이 섞여 곤지암청소년수련원 모임 녹음파일은 정확히 들리지 않는 부분이 많았다.

특히 검찰과 변호인단의 의견이 엇갈렸던 이 의원이 김근래 피고인을 향해 외친 말이 부정확하게 들렸다.

그동안 검찰은 이 의원이 이름 뒤에 '지휘원'을 붙여서 김 피고인을 불렀고 이는 이 의원이 RO 총책 이라는 점과 김 피고인이 RO의 경기동부권역 대표라는 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변호인단은 이름 뒤에 이어진 말은 '지금 오나'라면서 이 의원이 모임에 지각한 김 피고인을 지적하는 상황이라고 반박해왔다.

RO의 실체가 존재하는지와 연결되면서 양측 주장이 엇갈리는 중요한 대목이지만 녹음파일을 통해서도 어느 쪽에 가까운지조차 불분명하게 들려 이 부분은 여전히 쟁점으로 남게 됐다.
  • 내란음모 증거조사…RO 녹음 들어도 ‘여전히 의문’
    • 입력 2014-01-07 16:14:10
    사회
이석기 의원 등이 기소된 '내란음모 사건' 재판이 녹음파일과 녹취록에 대한 증거조사에 들어갔다.

처음으로 녹음파일이 공개됐지만 RO의 실체 등 검찰과 변호인단의 의견이 엇갈렸던 부분은 부정확하게 들려 여전히 쟁점으로 남게 됐다.

수원지법 형사12부 심리로 열린 오늘 공판에서 재판부는 지난해 5월 10일 경기도 광주 곤지암청소년 수련원 모임 녹음파일을 조사했다.

증거조사는 검찰이 증거로 제출한 녹음파일 47개 가운데 증거로 채택된 녹음파일 32개의 봉인을 해제하고 증거조사용 USB에 복사한 뒤 법정에 준비된 노트북을 통해 해당 녹음파일을 재생, 청취하는 방법으로 2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그러나 아이 울음소리와 잡음, 웅성거림 등이 섞여 곤지암청소년수련원 모임 녹음파일은 정확히 들리지 않는 부분이 많았다.

특히 검찰과 변호인단의 의견이 엇갈렸던 이 의원이 김근래 피고인을 향해 외친 말이 부정확하게 들렸다.

그동안 검찰은 이 의원이 이름 뒤에 '지휘원'을 붙여서 김 피고인을 불렀고 이는 이 의원이 RO 총책 이라는 점과 김 피고인이 RO의 경기동부권역 대표라는 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변호인단은 이름 뒤에 이어진 말은 '지금 오나'라면서 이 의원이 모임에 지각한 김 피고인을 지적하는 상황이라고 반박해왔다.

RO의 실체가 존재하는지와 연결되면서 양측 주장이 엇갈리는 중요한 대목이지만 녹음파일을 통해서도 어느 쪽에 가까운지조차 불분명하게 들려 이 부분은 여전히 쟁점으로 남게 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