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V리그 새내기 송명근 맹폭 ‘빠르다 빨라’
입력 2014.01.07 (21:46) 수정 2014.01.07 (22: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프로배구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는 신인 송명근입니다.

육상을 했던 송명근은 놀라운 스피드를 무기로 공격 종합 1위에 올라있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1살 새내기 송명근의 스파이크.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다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립니다.

송명근은 공격 종합 1위에 오르며 코트에 새바람을 몰고 왔습니다.

뛰어난 실력에 준수한 외모까지, 송명근은 여성팬에게 인기 만점입니다.

<녹취> "송명근 화이팅!"

육상 선수 출신다운 경쾌한 발놀림.

블로킹이 오기 전에 때리는 반박자 빠른 스파이크가 최대 장점입니다.

어디로 튈지 모를 송명근의 스피드에 상대 블로킹은 속수무책입니다.

<인터뷰> 송명근(선수) : "초등학교 때 육상 했던 게 발놀림 등 배구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송명근은 또 다재다능합니다.

블로킹 감각도 좋고 서브 득점도 10위 안에 들어 있습니다.

신생팀의 새내기로 패하는 경기가 훨씬 많지만 송명근은 언제나 활짝 웃습니다.

<인터뷰> 김세진(감독) : "상당히 긍정적이면서 적극적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스타 탄생이랄까요"

실력과 외모는 물론 끼까지 골고루 갖춘 송명근의 등장은,

대형 스타가 부족한 배구 코트에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V리그 새내기 송명근 맹폭 ‘빠르다 빨라’
    • 입력 2014-01-07 21:47:30
    • 수정2014-01-07 22:23:18
    뉴스 9
<앵커 멘트>

요즘 프로배구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는 신인 송명근입니다.

육상을 했던 송명근은 놀라운 스피드를 무기로 공격 종합 1위에 올라있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1살 새내기 송명근의 스파이크.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다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립니다.

송명근은 공격 종합 1위에 오르며 코트에 새바람을 몰고 왔습니다.

뛰어난 실력에 준수한 외모까지, 송명근은 여성팬에게 인기 만점입니다.

<녹취> "송명근 화이팅!"

육상 선수 출신다운 경쾌한 발놀림.

블로킹이 오기 전에 때리는 반박자 빠른 스파이크가 최대 장점입니다.

어디로 튈지 모를 송명근의 스피드에 상대 블로킹은 속수무책입니다.

<인터뷰> 송명근(선수) : "초등학교 때 육상 했던 게 발놀림 등 배구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송명근은 또 다재다능합니다.

블로킹 감각도 좋고 서브 득점도 10위 안에 들어 있습니다.

신생팀의 새내기로 패하는 경기가 훨씬 많지만 송명근은 언제나 활짝 웃습니다.

<인터뷰> 김세진(감독) : "상당히 긍정적이면서 적극적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스타 탄생이랄까요"

실력과 외모는 물론 끼까지 골고루 갖춘 송명근의 등장은,

대형 스타가 부족한 배구 코트에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