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적신월사 "팔루자서 만3천 명 이상 탈출"
입력 2014.01.09 (06:23) 수정 2014.01.09 (15:55) 국제
알카에다와 연계한 무장단체가 장악한 이라크 서부 팔루자에서 지난 며칠 사이 만 3천 명 이상이 피란길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FP 통신은 이라크 적신월사가 현지시간 8일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니콜라이 믈라데노프 주이라크 유엔 특사는 팔루자의 음식과 물, 의약품이 고갈되고 있어 심각한 인도주의적 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나흘 동안 이라크 서부 도시 일부를 장악한 알카에다 연계 무장단체 ISIL와 정부군의 교전으로 양측에서 3백 명 가까이 숨졌습니다.
  • 이라크 적신월사 "팔루자서 만3천 명 이상 탈출"
    • 입력 2014-01-09 06:23:34
    • 수정2014-01-09 15:55:11
    국제
알카에다와 연계한 무장단체가 장악한 이라크 서부 팔루자에서 지난 며칠 사이 만 3천 명 이상이 피란길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FP 통신은 이라크 적신월사가 현지시간 8일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니콜라이 믈라데노프 주이라크 유엔 특사는 팔루자의 음식과 물, 의약품이 고갈되고 있어 심각한 인도주의적 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나흘 동안 이라크 서부 도시 일부를 장악한 알카에다 연계 무장단체 ISIL와 정부군의 교전으로 양측에서 3백 명 가까이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