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 카’로 경쟁…미래차 개발 한국은?
입력 2014.01.09 (06:41) 수정 2014.01.09 (07: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진행중인 CES 가전쇼에, 자동차 업체들이 대거 몰려들 정도로 자동차의 개념이 바뀌고 있습니다.

단순한 '탈것'에서 점차 첨단 전자제품으로 진화하고 있는 건 데요,

미래 자동차 기술, 우리는 어느 수준까지 왔는지 정윤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속도로를 시원하게 내달리는 자동차,

<녹취> "지금부터 핸들과 페달에서 손과 발을 떼겠습니다."

운전자 조작 없이 스스로 주행을 시작합니다.

다른 차량이 끼어들면 알아서 속도를 늦추고, 앞차 바로 뒤에서 급제동도 합니다.

현대차가 개발중인 이 무인 자율주행 시스템, 4년 내 상용화를 목표로 안전성 시험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전자박람회, CES에 참여한 우리 업체들은 주로 첨단 IT 기술과 결합한 스마트카 기술을 대거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김형열(현대기아차 IT전략팀장) : "환경, 그리고 안전 그리고 편의 이런 세 분야에 대해서 스마트카라는 모토를 가지고 다양한 기술을 집약적으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손목의 스마트시계로 목적지를 미리 검색하고, 차량에 탑승하자 곧바로 목적지로 안내합니다.

<인터뷰> 이영희(삼성전자 부사장) : "앞으로도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자동차, 가전제품,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기기들 간의 연결을 추진할 것입니다."

하지만, 물체와의 거리측정 센서 등 무인 자동차에 필요한 핵심부품은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 자동차 선진국에 뒤져있는 원천기술 개발이 시급한 과제입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스마트 카’로 경쟁…미래차 개발 한국은?
    • 입력 2014-01-09 06:48:31
    • 수정2014-01-09 07:56: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에서 진행중인 CES 가전쇼에, 자동차 업체들이 대거 몰려들 정도로 자동차의 개념이 바뀌고 있습니다.

단순한 '탈것'에서 점차 첨단 전자제품으로 진화하고 있는 건 데요,

미래 자동차 기술, 우리는 어느 수준까지 왔는지 정윤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속도로를 시원하게 내달리는 자동차,

<녹취> "지금부터 핸들과 페달에서 손과 발을 떼겠습니다."

운전자 조작 없이 스스로 주행을 시작합니다.

다른 차량이 끼어들면 알아서 속도를 늦추고, 앞차 바로 뒤에서 급제동도 합니다.

현대차가 개발중인 이 무인 자율주행 시스템, 4년 내 상용화를 목표로 안전성 시험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전자박람회, CES에 참여한 우리 업체들은 주로 첨단 IT 기술과 결합한 스마트카 기술을 대거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김형열(현대기아차 IT전략팀장) : "환경, 그리고 안전 그리고 편의 이런 세 분야에 대해서 스마트카라는 모토를 가지고 다양한 기술을 집약적으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손목의 스마트시계로 목적지를 미리 검색하고, 차량에 탑승하자 곧바로 목적지로 안내합니다.

<인터뷰> 이영희(삼성전자 부사장) : "앞으로도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자동차, 가전제품,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기기들 간의 연결을 추진할 것입니다."

하지만, 물체와의 거리측정 센서 등 무인 자동차에 필요한 핵심부품은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 자동차 선진국에 뒤져있는 원천기술 개발이 시급한 과제입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