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한나 도로명 주소 소신 발언 ‘눈길’
입력 2014.01.09 (06:53) 수정 2014.01.09 (0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SNS을 이용해 시사문제에 대해 스타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내는 일이 늘고 있는데요.

새로 도입된 도로명 주소에 대해 배우 강한나 씨가 SNS를 통해 밝힌 의견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화려한 의상으로 화제가 됐던 배우 강한나씨.

강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일제 잔재인 지번주소 대신 도로명 주소로 바꾸는 것이 낫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정부도 기존 지번체계가 일제의 토지 수탈과정에서 도입된 것이라면서 새 주소 도입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20대 남자친구와 결별했다는 사실을 밝힌 마돈나가 또 다른 20대와 열애설에 휩싸였습니다.

일부 외신들은 마돈나가 자신보다 29살 연하인 올해 26살 네델란드 출신의 백댄서와 사랑에 빠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전 세계 한류 팬의 규모가 928만 명에 이르고 동호회도 천 개에 육박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제교류재단은 한류 팬은 아시아에 680만 명, 아메리카에 125만 명, 유럽에 117만 명 등으로 최근 1년 새 258만 명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K팝 팬클럽 위주였던 동호회도 드라마와 관광 등으로 확산돼 지난 한 해 2백여 개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 입니다.
  • 강한나 도로명 주소 소신 발언 ‘눈길’
    • 입력 2014-01-09 07:08:09
    • 수정2014-01-09 07:57: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SNS을 이용해 시사문제에 대해 스타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내는 일이 늘고 있는데요.

새로 도입된 도로명 주소에 대해 배우 강한나 씨가 SNS를 통해 밝힌 의견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화려한 의상으로 화제가 됐던 배우 강한나씨.

강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일제 잔재인 지번주소 대신 도로명 주소로 바꾸는 것이 낫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정부도 기존 지번체계가 일제의 토지 수탈과정에서 도입된 것이라면서 새 주소 도입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20대 남자친구와 결별했다는 사실을 밝힌 마돈나가 또 다른 20대와 열애설에 휩싸였습니다.

일부 외신들은 마돈나가 자신보다 29살 연하인 올해 26살 네델란드 출신의 백댄서와 사랑에 빠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전 세계 한류 팬의 규모가 928만 명에 이르고 동호회도 천 개에 육박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제교류재단은 한류 팬은 아시아에 680만 명, 아메리카에 125만 명, 유럽에 117만 명 등으로 최근 1년 새 258만 명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K팝 팬클럽 위주였던 동호회도 드라마와 관광 등으로 확산돼 지난 한 해 2백여 개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