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전자 빌트인 가전 횡포…연대 보증 강요·거래 중단
입력 2014.01.09 (07:16) 수정 2014.01.09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1위 빌트인 가전 업체인 LG전자가 자사 제품을 중개한 영업점에 연대 보증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업점이 연대 보증을 거부하면 거래를 끊기도 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아파트에는 에어콘과 냉장고 등 LG전자의 가전이 지을 때부터 '빌트인'으로 갖춰졌습니다.

빌트인 가전을 건설사에 알선한 곳은 영업점, LG전자로부터 수수료를 받기로 했지만, 아파트 완공 뒤에도 받지 못했습니다.

LG전자가 건설사로부터 판매 대금을 못 받을 경우를 대비해 연대 보증을 요구했는데 거절했다는 이유에섭니다.

<녹취> 영업점 관계자 (음성변조) : "저희보고 (판매 대금) 40억 원에 대한 연대 보증을 서라고 연락이 온 거예요. 그걸 안 섰더니 돈을 못 주겠다. 돈을 못 받았죠."

이처럼 6년 전부터 LG전자가 연대 보증을 강요한 영업점은 29곳, 4백40여 건, 천3백억 원의 가전 판매 대금에 대한 보증을 세웠다고 공정위는 밝혔습니다.

<인터뷰> 박재규(서울공정거래사무소 총괄과장 : "대리점들이 기본적으로 연대 보증을 자발적으로 설 리가 없지 않습니까? 울며 겨자먹기로 섰다고 보는 거죠."

특히, 보증을 거부하는 영업점은 거래가 끊기기도 했습니다.

공정위는 LG전자가 워크아웃이 진행중이거나 부도 위험성이 높은 건설사 등 채권 회수가 불확실한 건설사와 거래할 때도 영업점에 연대 보증을 강요해 매출을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공정위는 거래상 지위를 남용한 LG전자에 대해 시정 명령과 함께 과징금 19억 원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LG전자 빌트인 가전 횡포…연대 보증 강요·거래 중단
    • 입력 2014-01-09 07:18:27
    • 수정2014-01-09 07:56:41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국내 1위 빌트인 가전 업체인 LG전자가 자사 제품을 중개한 영업점에 연대 보증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업점이 연대 보증을 거부하면 거래를 끊기도 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 아파트에는 에어콘과 냉장고 등 LG전자의 가전이 지을 때부터 '빌트인'으로 갖춰졌습니다.

빌트인 가전을 건설사에 알선한 곳은 영업점, LG전자로부터 수수료를 받기로 했지만, 아파트 완공 뒤에도 받지 못했습니다.

LG전자가 건설사로부터 판매 대금을 못 받을 경우를 대비해 연대 보증을 요구했는데 거절했다는 이유에섭니다.

<녹취> 영업점 관계자 (음성변조) : "저희보고 (판매 대금) 40억 원에 대한 연대 보증을 서라고 연락이 온 거예요. 그걸 안 섰더니 돈을 못 주겠다. 돈을 못 받았죠."

이처럼 6년 전부터 LG전자가 연대 보증을 강요한 영업점은 29곳, 4백40여 건, 천3백억 원의 가전 판매 대금에 대한 보증을 세웠다고 공정위는 밝혔습니다.

<인터뷰> 박재규(서울공정거래사무소 총괄과장 : "대리점들이 기본적으로 연대 보증을 자발적으로 설 리가 없지 않습니까? 울며 겨자먹기로 섰다고 보는 거죠."

특히, 보증을 거부하는 영업점은 거래가 끊기기도 했습니다.

공정위는 LG전자가 워크아웃이 진행중이거나 부도 위험성이 높은 건설사 등 채권 회수가 불확실한 건설사와 거래할 때도 영업점에 연대 보증을 강요해 매출을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공정위는 거래상 지위를 남용한 LG전자에 대해 시정 명령과 함께 과징금 19억 원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