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압에 교과서 선정 번복”…“교학사 감싸기”
입력 2014.01.09 (08:09) 수정 2014.01.09 (09:0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교육부가 일부 학교들이 교학사 교과서를 선정했다 번복한 것은 외부 압력 때문이라는 조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일부 시민단체들은 교육부 조사 자체가 외압이라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위재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했다가 철회한 학교는 모두 20곳.

교육부가 이들 학교에 대해 특별조사를 실시하고 일부 학교의 선정 철회는 외부 압력 때문이었다고 결론내렸습니다.

<녹취> 나승일(교육부 차관) : "일부 시민·교직단체들의 항의 방문과 조직적인 항의 전화 등이 교과서 선정 번복 결정에 주요한 요인으로 (확인됐습니다)"

학교와 직접 관계 없는 단체들의 항의를 '외압'이라고 판단한 것입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몇개 학교가 이른바 '외압'을 받았는지는 밝히지 않았고, 후속 감사나 법적대응도 없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일부 시민단체와 교사들은 반발했습니다.

교학사 교과서 선정을 일부 학교 교장이 강요했다는 의혹은 놔두고 선정을 철회한 학교만 조사한 것은 교학사 교과서를 지키려는 반쪽짜리 조사라는 겁니다.

<인터뷰> 조한경(전국역사교사모임 회장) : "아직도 (교과서를) 선택하지 않은 학교들이 있거든요, 내년,후년에 선택을 해야 되는데 (이번 조사는) 그 학교들에 대한 일정 정도의 부담을 주려는 의도가 있어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한 경북 청송여고가 교과서 선정당시 학교운영위원회를 열지 않았다는 논란이 제기되면서 채택 여부를 다시 논의에 부치기로 했습니다.

여당에선 역사 교과서를 현재의 검정제에서 국정교과서제로 되돌리자는 주장이 나왔고 야당은 유신시대로 돌아가자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위재천입니다.
  • “외압에 교과서 선정 번복”…“교학사 감싸기”
    • 입력 2014-01-09 08:13:31
    • 수정2014-01-09 09:00:03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교육부가 일부 학교들이 교학사 교과서를 선정했다 번복한 것은 외부 압력 때문이라는 조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일부 시민단체들은 교육부 조사 자체가 외압이라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위재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를 채택했다가 철회한 학교는 모두 20곳.

교육부가 이들 학교에 대해 특별조사를 실시하고 일부 학교의 선정 철회는 외부 압력 때문이었다고 결론내렸습니다.

<녹취> 나승일(교육부 차관) : "일부 시민·교직단체들의 항의 방문과 조직적인 항의 전화 등이 교과서 선정 번복 결정에 주요한 요인으로 (확인됐습니다)"

학교와 직접 관계 없는 단체들의 항의를 '외압'이라고 판단한 것입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몇개 학교가 이른바 '외압'을 받았는지는 밝히지 않았고, 후속 감사나 법적대응도 없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일부 시민단체와 교사들은 반발했습니다.

교학사 교과서 선정을 일부 학교 교장이 강요했다는 의혹은 놔두고 선정을 철회한 학교만 조사한 것은 교학사 교과서를 지키려는 반쪽짜리 조사라는 겁니다.

<인터뷰> 조한경(전국역사교사모임 회장) : "아직도 (교과서를) 선택하지 않은 학교들이 있거든요, 내년,후년에 선택을 해야 되는데 (이번 조사는) 그 학교들에 대한 일정 정도의 부담을 주려는 의도가 있어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한 경북 청송여고가 교과서 선정당시 학교운영위원회를 열지 않았다는 논란이 제기되면서 채택 여부를 다시 논의에 부치기로 했습니다.

여당에선 역사 교과서를 현재의 검정제에서 국정교과서제로 되돌리자는 주장이 나왔고 야당은 유신시대로 돌아가자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위재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