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홈플러스 노조, 파업 철회…심야 협상에서 타결
입력 2014.01.09 (08:20) 사회
홈플러스 노조는 오늘 당초 예고했던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홈플러스 노사는 "오늘 새벽 노사간 협상이 타결돼 파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홈플러스 본사 앞에서 열릴 예정이던 집회는 취소됐습니다.

노사 양측은 마라톤 교섭에서 최대 쟁점인 0.5시간(30분) 계약제를 폐지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오는 3월1일부터 10분 단위 계약제를 없애는 등 올해 상반기까지 개선 방안을 확정한 뒤 0.5시간 계약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할 방침입니다.

노조는 조합원을 대상으로 이번 답체협약 잠정 합의안을 설명한 뒤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쳐 최종 확정하게 됩니다.
  • 홈플러스 노조, 파업 철회…심야 협상에서 타결
    • 입력 2014-01-09 08:20:54
    사회
홈플러스 노조는 오늘 당초 예고했던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홈플러스 노사는 "오늘 새벽 노사간 협상이 타결돼 파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홈플러스 본사 앞에서 열릴 예정이던 집회는 취소됐습니다.

노사 양측은 마라톤 교섭에서 최대 쟁점인 0.5시간(30분) 계약제를 폐지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오는 3월1일부터 10분 단위 계약제를 없애는 등 올해 상반기까지 개선 방안을 확정한 뒤 0.5시간 계약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할 방침입니다.

노조는 조합원을 대상으로 이번 답체협약 잠정 합의안을 설명한 뒤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쳐 최종 확정하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