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증권 “네이버, 올해 수익성 개선…목표가↑”
입력 2014.01.09 (09:10) 연합뉴스
삼성증권은 9일 NAVER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컨센서스를 밑돌 것으로 예상되지만 올해부터는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며 목표 주가를 87만원으로 2.4% 높인다고 밝혔다.

박재석 삼성증권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 이후 라인 매출 증가와 제한적인 광고비 상승에 따른 흑자 전환으로 올해와 내년 영업이익률이 각각 25.9%, 28.5%로 상승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작년 4분기 NAVER는 경기 침체와 대선 특수의 기저 효과로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이 감소하고 라인 매출도 전분기보다 7.3% 증가하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4분기의 영입이익 추정치는 1천334억원으로 시장의 컨센서스보다 7.6%가량 낮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박 연구원은 빠른 가입자 증가 속도와 다양한 사업모델의 도입으로 라인 플랫폼의 가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스마트폰 보급률 상승에 따른 수혜업체 중 하나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NAVER의 주가 상승세는 유지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단기적인 실적보다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으로서의 성장성 및 수익성 개선에 초점을 두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1분기의 주가 조정은 1∼2년 안에 해외 증시에 상장될 라인이라는 글로벌 업체를 저렴하게 매집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 삼성증권 “네이버, 올해 수익성 개선…목표가↑”
    • 입력 2014-01-09 09:10:37
    연합뉴스
삼성증권은 9일 NAVER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컨센서스를 밑돌 것으로 예상되지만 올해부터는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며 목표 주가를 87만원으로 2.4% 높인다고 밝혔다.

박재석 삼성증권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 이후 라인 매출 증가와 제한적인 광고비 상승에 따른 흑자 전환으로 올해와 내년 영업이익률이 각각 25.9%, 28.5%로 상승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작년 4분기 NAVER는 경기 침체와 대선 특수의 기저 효과로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이 감소하고 라인 매출도 전분기보다 7.3% 증가하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4분기의 영입이익 추정치는 1천334억원으로 시장의 컨센서스보다 7.6%가량 낮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박 연구원은 빠른 가입자 증가 속도와 다양한 사업모델의 도입으로 라인 플랫폼의 가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스마트폰 보급률 상승에 따른 수혜업체 중 하나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NAVER의 주가 상승세는 유지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단기적인 실적보다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으로서의 성장성 및 수익성 개선에 초점을 두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1분기의 주가 조정은 1∼2년 안에 해외 증시에 상장될 라인이라는 글로벌 업체를 저렴하게 매집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