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은머리 갈매기, 멸종위기 원인은 ‘기후 변화’
입력 2014.01.09 (09:50) 수정 2014.01.09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의 서식지 파괴로 번식지를 국내로 옮긴 세계 멸종위기 '검은머리 갈매기'가 국내에서도 사라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급격한 '기후 변화'가 멸종위기의 원인인 것으로 국내 연구팀에 의해 확인됐습니다.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번식 때 머리가 검게 변하는 '검은머리갈매기'가 알을 품고 있습니다.

중국 북동부 일부 지역에서만 서식하다 1998년 인천 송도 매립지에서 번식이 처음 확인된 국제 멸종위기 2급 동물입니다.

검은머리갈매기들이 눈 주위에 수포가 생기고, 관절이 부은 채 죽어있습니다.

이곳에서 이런 증상으로 죽은 갈매기만 최근 2년 새 20마리에 이릅니다.

여름 고온 현상으로 인한 열 쇼크가 원인입니다.

<인터뷰> 윤종민(한국교원대 황새생태연구원 박사) : "폐사율을 줄여 보려고 냉방시설을 갖춘 시설에서 사육한 결과 폐사율을 급격히 감소시킬 수 있었습니다."

급격한 기온 변화는 검은머리갈매기의 생태 변화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천 송도에서 번식 후 7월에서 9월사이 남쪽 해안선을 따라 이동하던 검은머리갈매기가 지난해에는 오히려 위쪽인 북한 황해남도로 이동 경로를 바꾼 것으로 위치 추적기 분석 결과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박시룡(한국교원대학교 생물교육과 교수) : "또 한 가지 문제가 새롭게 지금, 기후 조건 때문에 얘들이 서식지를 옮길 수 있겠구나 하는…"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조류 학술지 아르대아 2013년 12월 호에 게재됐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검은머리 갈매기, 멸종위기 원인은 ‘기후 변화’
    • 입력 2014-01-09 09:52:08
    • 수정2014-01-09 10:00:22
    930뉴스
<앵커 멘트>

중국의 서식지 파괴로 번식지를 국내로 옮긴 세계 멸종위기 '검은머리 갈매기'가 국내에서도 사라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급격한 '기후 변화'가 멸종위기의 원인인 것으로 국내 연구팀에 의해 확인됐습니다.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번식 때 머리가 검게 변하는 '검은머리갈매기'가 알을 품고 있습니다.

중국 북동부 일부 지역에서만 서식하다 1998년 인천 송도 매립지에서 번식이 처음 확인된 국제 멸종위기 2급 동물입니다.

검은머리갈매기들이 눈 주위에 수포가 생기고, 관절이 부은 채 죽어있습니다.

이곳에서 이런 증상으로 죽은 갈매기만 최근 2년 새 20마리에 이릅니다.

여름 고온 현상으로 인한 열 쇼크가 원인입니다.

<인터뷰> 윤종민(한국교원대 황새생태연구원 박사) : "폐사율을 줄여 보려고 냉방시설을 갖춘 시설에서 사육한 결과 폐사율을 급격히 감소시킬 수 있었습니다."

급격한 기온 변화는 검은머리갈매기의 생태 변화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천 송도에서 번식 후 7월에서 9월사이 남쪽 해안선을 따라 이동하던 검은머리갈매기가 지난해에는 오히려 위쪽인 북한 황해남도로 이동 경로를 바꾼 것으로 위치 추적기 분석 결과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박시룡(한국교원대학교 생물교육과 교수) : "또 한 가지 문제가 새롭게 지금, 기후 조건 때문에 얘들이 서식지를 옮길 수 있겠구나 하는…"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조류 학술지 아르대아 2013년 12월 호에 게재됐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