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스쿠니 참배 여파로 중·일 민간 교류도 파행
입력 2014.01.09 (10:11) 수정 2014.01.09 (18:00) 연합뉴스
작년 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의 여파 속에 중일 간 민간교류도 파행을 빚고 있다.

9일 자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과 일본의 일중우호회관이 추진하는 중국 언론인 90여 명의 일본 방문 프로그램이 애초 13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중국 측 요청으로 연기됐다.

또 오는 18∼25일로 '서예'를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던 중국 중학생들의 일본 방문과 20∼27일로 잡혀 있던 중국 대학생들과 일본 농업계 간 교류 활동 등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던 다른 교류 행사 2건이 중국 측 의향에 따라 연기됐다.

중국 측은 8일 이들 사업을 연기하자는 의향을 일본 측에 전달하면서 '내부 절차' 등을 이유로 들었지만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로 일본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태도가 급격히 냉각됐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2012년 9월 일본 정부의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국유화 이후 중국의 반발 때문에 한동안 양국 간 모든 교류사업들이 사실상 동결됐다. 그러던 중 중국 정부가 작년 가을부터 지방자치단체·민간·경제 등 3가지 분야에 한해 교류를 재개한다는 쪽으로 입장을 완화함에 따라 양국 간 교류사업들이 순차적으로 재개되는 분위기였다.

아울러 일본여행업협회(JATA)의 기쿠마 준고(菊間潤吾) 회장은 8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주요 여행사 임원 등 20명의 중국 방문(당초 1월 중 예정) 계획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야스쿠니 참배 여파로 중·일 민간 교류도 파행
    • 입력 2014-01-09 10:11:10
    • 수정2014-01-09 18:00:08
    연합뉴스
작년 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의 여파 속에 중일 간 민간교류도 파행을 빚고 있다.

9일 자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과 일본의 일중우호회관이 추진하는 중국 언론인 90여 명의 일본 방문 프로그램이 애초 13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중국 측 요청으로 연기됐다.

또 오는 18∼25일로 '서예'를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던 중국 중학생들의 일본 방문과 20∼27일로 잡혀 있던 중국 대학생들과 일본 농업계 간 교류 활동 등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던 다른 교류 행사 2건이 중국 측 의향에 따라 연기됐다.

중국 측은 8일 이들 사업을 연기하자는 의향을 일본 측에 전달하면서 '내부 절차' 등을 이유로 들었지만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로 일본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태도가 급격히 냉각됐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2012년 9월 일본 정부의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국유화 이후 중국의 반발 때문에 한동안 양국 간 모든 교류사업들이 사실상 동결됐다. 그러던 중 중국 정부가 작년 가을부터 지방자치단체·민간·경제 등 3가지 분야에 한해 교류를 재개한다는 쪽으로 입장을 완화함에 따라 양국 간 교류사업들이 순차적으로 재개되는 분위기였다.

아울러 일본여행업협회(JATA)의 기쿠마 준고(菊間潤吾) 회장은 8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주요 여행사 임원 등 20명의 중국 방문(당초 1월 중 예정) 계획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