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스쿠니 참배’ 여파로 중·일 민간 교류도 파행
입력 2014.01.09 (10:48) 수정 2014.01.09 (15:52) 국제
아베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의 여파로 중일 간 민간교류도 파행을 빚고 있습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오는 13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던 중국 언론인 90여 명의 일본 방문 프로그램이 중국의 요청으로 연기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중국 대학생들과 일본 농업계와의 교류 활동과 중국 중학생들의 일본 여행 등도 중국의 뜻에 따라 모두 연기됐습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로 일본에 대한 중국 정부 태도가 급격히 냉각되면서 민간 교류가 계속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야스쿠니 참배’ 여파로 중·일 민간 교류도 파행
    • 입력 2014-01-09 10:48:22
    • 수정2014-01-09 15:52:52
    국제
아베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의 여파로 중일 간 민간교류도 파행을 빚고 있습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오는 13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던 중국 언론인 90여 명의 일본 방문 프로그램이 중국의 요청으로 연기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중국 대학생들과 일본 농업계와의 교류 활동과 중국 중학생들의 일본 여행 등도 중국의 뜻에 따라 모두 연기됐습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로 일본에 대한 중국 정부 태도가 급격히 냉각되면서 민간 교류가 계속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