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탁기에 총 돌린 예비역 병장 집행유예…“후회한다”
입력 2014.01.09 (10:49) 사회
전역 전날 총기를 손질하라는 상관 지시를 어기고 총을 세탁기에 돌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예비역 병장 최모(22)씨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서울북부지법은 최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했다.

최씨는 전역을 하루 앞둔 지난해 각종 군용 장비와 물자 상태를 점검하는 '전투장비 지휘검열'에 대비해 개인 총기를 손질하라고 지시한 당직사관 명령에 귀찮다는 이유로 총열을 5분간 세탁기에 돌린 혐의로 지난달 불구속 기소됐다.

법원은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있는데다 만기전역을 했다"며 "형사처벌 전력이 없고 소총이 훼손되지 않았다"고 참작 사유를 설명했다.

법원은 "그러나 피고인은 군 복무 중 후임병의 위생도구를 함부로 사용해 영창 7일에 처해지는 등 현역 복무를 불성실하게 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또 이 사건으로 소속 부대원을 포함한 많은 장병과 군복무 자들의 자긍심을 훼손해 어느정도 공법상 권리를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일 공판에서 최씨에게 징역 3월에 집행유예 1년을 구형한 바 있다.

최씨는 이날 본인과 관련한 언론 보도를 보니 어떤 마음이 드느냐는 판사의 질문에는 힘없는 목소리로 "후회하는 마음이 생겼다"고 대답했다.
  • 세탁기에 총 돌린 예비역 병장 집행유예…“후회한다”
    • 입력 2014-01-09 10:49:41
    사회
전역 전날 총기를 손질하라는 상관 지시를 어기고 총을 세탁기에 돌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예비역 병장 최모(22)씨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서울북부지법은 최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했다.

최씨는 전역을 하루 앞둔 지난해 각종 군용 장비와 물자 상태를 점검하는 '전투장비 지휘검열'에 대비해 개인 총기를 손질하라고 지시한 당직사관 명령에 귀찮다는 이유로 총열을 5분간 세탁기에 돌린 혐의로 지난달 불구속 기소됐다.

법원은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있는데다 만기전역을 했다"며 "형사처벌 전력이 없고 소총이 훼손되지 않았다"고 참작 사유를 설명했다.

법원은 "그러나 피고인은 군 복무 중 후임병의 위생도구를 함부로 사용해 영창 7일에 처해지는 등 현역 복무를 불성실하게 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또 이 사건으로 소속 부대원을 포함한 많은 장병과 군복무 자들의 자긍심을 훼손해 어느정도 공법상 권리를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일 공판에서 최씨에게 징역 3월에 집행유예 1년을 구형한 바 있다.

최씨는 이날 본인과 관련한 언론 보도를 보니 어떤 마음이 드느냐는 판사의 질문에는 힘없는 목소리로 "후회하는 마음이 생겼다"고 대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