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오늘] 기차 화재…9명 사망
입력 2014.01.09 (11:08) 수정 2014.01.09 (14: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인도에서 기차 화재로 9명이 사망하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리포트>

뼈대만 앙상하게 남은 기차 안.

완전히 타버린 기차의 외부 모습.

얼마나 끔찍한 화재였을지 짐작하게 합니다.

<녹취> 목격자 : "기차에서 불꽃이 튀고, 연기가 자욱했어요. 승객들은 뛰쳐나오고 있었죠."

기차 한 편에서 시작된 불이 객차 3량으로 번지면서 9명이 사망했는데요.

기관사는 한 역무원이 화재 사실을 알려올 때까지, 열차에 불이 붙었다는 것도 몰랐습니다.

요리사들이 한곳에 모여 열심히 초밥을 만듭니다.

색깔 별로 꼼꼼하게 채워넣어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내는데요.

홍콩의 '이타쵸 스시'집이 설립 10주년을 맞아 특별한 행사를 연 겁니다.

요리사들은 총 20,647개의 초밥을 사용해 37.57 제곱 미터의 면적을 채웠는데요.

이전 31.59 제곱 미터를 깨고 세계에서 가장 큰 초밥 모자이크로 기네스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초밥은 이후 시민들에게 무료로 제공되고, 노숙자와 저소득 가정에 기부되었습니다.

이 추운 겨울에 사람들이 하나 둘 옷을 벗습니다.

무슨 일일까요?

<녹취> 제레미(참가자) : "세일과 상금, 절약과 공짜 옷을 위해!"

한 의류업체가 속옷을 입고 100미터 경주를 완주하는 이들에게 매장 내 의류 2가지를 공짜로 주기로 한 건데요.

소득이 없는 학생들에겐 값비싼 옷을 무료로 얻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의류업체도 홍보효과를 얻는다고 하니, 모두가 이득을 보는 행사네요.

추위와 무더위, 사람만 느끼는 것이 아니겠죠?

남미의 무더위에 물고기가 죽는 등 동물들도 시달리고 있는데요.

그래서 브라질의 한 동물원에서 사육사들이 특별한 메뉴를 준비했습니다.

바로 얼린 음식입니다.

물 속에서 얼린 과일을 먹으며 신이 난 곰.

물세례를 받으며 얼린 과일을 더 달라고 조르는 코끼리.

혹여나 얼린 고기를 빼앗길까 으르렁대는 사자까지.

무더위를 피할 수 있는 안성맞춤 간식인데요.

그렇다고 너무 많이 먹으면 안 되겠죠?

지금까지 지구촌 오늘이었습니다.
  • [지구촌 오늘] 기차 화재…9명 사망
    • 입력 2014-01-09 11:11:48
    • 수정2014-01-09 14:02:01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인도에서 기차 화재로 9명이 사망하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리포트>

뼈대만 앙상하게 남은 기차 안.

완전히 타버린 기차의 외부 모습.

얼마나 끔찍한 화재였을지 짐작하게 합니다.

<녹취> 목격자 : "기차에서 불꽃이 튀고, 연기가 자욱했어요. 승객들은 뛰쳐나오고 있었죠."

기차 한 편에서 시작된 불이 객차 3량으로 번지면서 9명이 사망했는데요.

기관사는 한 역무원이 화재 사실을 알려올 때까지, 열차에 불이 붙었다는 것도 몰랐습니다.

요리사들이 한곳에 모여 열심히 초밥을 만듭니다.

색깔 별로 꼼꼼하게 채워넣어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내는데요.

홍콩의 '이타쵸 스시'집이 설립 10주년을 맞아 특별한 행사를 연 겁니다.

요리사들은 총 20,647개의 초밥을 사용해 37.57 제곱 미터의 면적을 채웠는데요.

이전 31.59 제곱 미터를 깨고 세계에서 가장 큰 초밥 모자이크로 기네스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초밥은 이후 시민들에게 무료로 제공되고, 노숙자와 저소득 가정에 기부되었습니다.

이 추운 겨울에 사람들이 하나 둘 옷을 벗습니다.

무슨 일일까요?

<녹취> 제레미(참가자) : "세일과 상금, 절약과 공짜 옷을 위해!"

한 의류업체가 속옷을 입고 100미터 경주를 완주하는 이들에게 매장 내 의류 2가지를 공짜로 주기로 한 건데요.

소득이 없는 학생들에겐 값비싼 옷을 무료로 얻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의류업체도 홍보효과를 얻는다고 하니, 모두가 이득을 보는 행사네요.

추위와 무더위, 사람만 느끼는 것이 아니겠죠?

남미의 무더위에 물고기가 죽는 등 동물들도 시달리고 있는데요.

그래서 브라질의 한 동물원에서 사육사들이 특별한 메뉴를 준비했습니다.

바로 얼린 음식입니다.

물 속에서 얼린 과일을 먹으며 신이 난 곰.

물세례를 받으며 얼린 과일을 더 달라고 조르는 코끼리.

혹여나 얼린 고기를 빼앗길까 으르렁대는 사자까지.

무더위를 피할 수 있는 안성맞춤 간식인데요.

그렇다고 너무 많이 먹으면 안 되겠죠?

지금까지 지구촌 오늘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