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위에 전국 꽁꽁…곳곳 한파주의보
입력 2014.01.09 (12:00) 수정 2014.01.09 (13:1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매서운 추위가 다시 찾아왔는데요.

서울에도 이번 겨울 들어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서울 광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민철 기자, 현재 기온이 얼마나됩니까?

<리포트>

네,한낮이 됐지만 여전히 영하의 기온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어제에 비해 큰 폭으로 떨어져 영하(7)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추위에 대비해 방한용품을 준비했지만 냉기가 온몸을 파고들어 다시 찾아온 겨울 추위를 실감케 합니다.

거리에 나선 시민들은 두꺼운 외투와 목도리 등으로 단단히 무장한 모습입니다.

시민들은 추위를 피하기 위해 어깨를 잔뜩 움츠리고 빠르게 걸음을 옮기고 있습니다.

특히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기온은 영하 13도까지 뚝 떨어졌습니다.

서울은 이번 겨울 들어 처음으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추위는 오후내내 계속돼 오늘 서울의 최고 기온은 영하 3도까지 올랐다가 퇴근 시간이 되면 다시 영하 6도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외출하실 때 추위 대비 단단히 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장에서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추위에 전국 꽁꽁…곳곳 한파주의보
    • 입력 2014-01-09 12:01:48
    • 수정2014-01-09 13:18:14
    뉴스 12
<앵커 멘트>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매서운 추위가 다시 찾아왔는데요.

서울에도 이번 겨울 들어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서울 광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민철 기자, 현재 기온이 얼마나됩니까?

<리포트>

네,한낮이 됐지만 여전히 영하의 기온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어제에 비해 큰 폭으로 떨어져 영하(7)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추위에 대비해 방한용품을 준비했지만 냉기가 온몸을 파고들어 다시 찾아온 겨울 추위를 실감케 합니다.

거리에 나선 시민들은 두꺼운 외투와 목도리 등으로 단단히 무장한 모습입니다.

시민들은 추위를 피하기 위해 어깨를 잔뜩 움츠리고 빠르게 걸음을 옮기고 있습니다.

특히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기온은 영하 13도까지 뚝 떨어졌습니다.

서울은 이번 겨울 들어 처음으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추위는 오후내내 계속돼 오늘 서울의 최고 기온은 영하 3도까지 올랐다가 퇴근 시간이 되면 다시 영하 6도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외출하실 때 추위 대비 단단히 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장에서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