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량털이 기승…20분 만에 차량 9대 털어
입력 2014.01.09 (12:29) 수정 2014.01.09 (13: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동차 창문을 깨거나 문을 강제로 열고 금품을 터는 차량털이 수법이 갈수록 대담해지고 있습니다.

그제 새벽 경기도 수원 일대에서는 CCTV를 전혀 의식하지 않은 괴한이 차량 수십대를 털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한 남성이 들어옵니다.

손전등을 비춰 범행 대상을 물색하더니 차량 조수석 유리를 깨뜨리고 내부를 들여다봅니다.

한 차량에서 가방을 들고나오더니 조명이 켜져있는 복도에서 금품을 골라냅니다.

<녹취> 피해자 : '크지 않은 손으로 가져갈 수 있는 것들, 귀중품이고 돈이 될만한 것들을 다 가져갔다고 보시면 돼요. 한 150만원 정도 되더라구요."

이 아파트에서만 20분만에 차량 9대가 털렸습니다.

뿐만 아니라 인근 상가 주차장과 길가에 세워둔 차량 등 비슷한 시각에 털린 차량이 확인된 것만 20여 대.

도구를 이용해 창문을 순식간에 뜯어내면 경보음이 울리지 않는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또, 아파트 경비원이 쉬는 시간에 여유있게 범행했고, 얼굴을 가리지 않을 정도로 대담했습니다.

<녹취>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법적으로 (경비원) 휴식시간이 4시간 있는데요. 그런 시간을 노린것 같아요."

지난해 11월에는 범행때마다 옷을 갈아입으며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량 수십대를 턴 40대가 경찰에 붙잡혔고, 20대 한 명이 잠금장치가 허술한 소형차 4백여대를 터는 등 차량 털이 수법은 나날이 교묘해지는 상황.

전문가들은 차안에 지갑이나 가방 등 귀중품을 놓지 않는 것만이 유일한 피해 예방책이라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차량털이 기승…20분 만에 차량 9대 털어
    • 입력 2014-01-09 12:30:03
    • 수정2014-01-09 13:21:44
    뉴스 12
<앵커 멘트>

자동차 창문을 깨거나 문을 강제로 열고 금품을 터는 차량털이 수법이 갈수록 대담해지고 있습니다.

그제 새벽 경기도 수원 일대에서는 CCTV를 전혀 의식하지 않은 괴한이 차량 수십대를 털었습니다.

임종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한 남성이 들어옵니다.

손전등을 비춰 범행 대상을 물색하더니 차량 조수석 유리를 깨뜨리고 내부를 들여다봅니다.

한 차량에서 가방을 들고나오더니 조명이 켜져있는 복도에서 금품을 골라냅니다.

<녹취> 피해자 : '크지 않은 손으로 가져갈 수 있는 것들, 귀중품이고 돈이 될만한 것들을 다 가져갔다고 보시면 돼요. 한 150만원 정도 되더라구요."

이 아파트에서만 20분만에 차량 9대가 털렸습니다.

뿐만 아니라 인근 상가 주차장과 길가에 세워둔 차량 등 비슷한 시각에 털린 차량이 확인된 것만 20여 대.

도구를 이용해 창문을 순식간에 뜯어내면 경보음이 울리지 않는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또, 아파트 경비원이 쉬는 시간에 여유있게 범행했고, 얼굴을 가리지 않을 정도로 대담했습니다.

<녹취>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법적으로 (경비원) 휴식시간이 4시간 있는데요. 그런 시간을 노린것 같아요."

지난해 11월에는 범행때마다 옷을 갈아입으며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량 수십대를 턴 40대가 경찰에 붙잡혔고, 20대 한 명이 잠금장치가 허술한 소형차 4백여대를 터는 등 차량 털이 수법은 나날이 교묘해지는 상황.

전문가들은 차안에 지갑이나 가방 등 귀중품을 놓지 않는 것만이 유일한 피해 예방책이라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