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금 3억 절도…하루도 안 돼 붙잡혀
입력 2014.01.09 (12:30) 수정 2014.01.09 (13: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인의 사업자금인 3억여 원이 든 돈가방을 훔쳐 달아났던 중국 동포가 범행을 저지른 지 만 하루도 안 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훔친 돈은 써보지도 못했습니다.

송승룡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동포 위 모 씨가 가방을 들고 숙소를 빠져나옵니다.

자신이 통역을 해 주던 중국인 사업가의 돈가방입니다.

춘천 옥을 구입하기 위한 현금 3억여 원이 들어 있었습니다.

<인터뷰> 이상준(춘천경찰서 반장) : "우리 나라는 은행 거래를 하는데, 이들은 현찰로 거래한다고 합니다. 이번에 춘천에 온것도 옥을 구입하려고."

위 씨는, 그 길로 서울의 한 호텔 카지노로 가 일행 한명과 도박을 했습니다.

카지노에서 현금 1억여 원을 수표로 바꿔 부피를 줄였습니다.

돈도 백여만 원을 땄지만 뒤를 쫓은 경찰에게 호텔에서 붙잡혔습니다.

범행 18시간만입니다.

<녹취> 경찰관: "가져간 돈은 누구거예요?" 피의자:...(침묵)

<녹취> 경찰관: "가져간 돈은 어디서 구한 거예요?" 피의자:...(침묵)

도난 당했던 돈은 그대로 회수됐습니다.

사업 자금을 통째로 잃을 번 했던 중국인 사업가는 한국 경찰에 고마움을 표합니다.

<인터뷰> 장형곤(중국인 피해자) : "한국 경찰이 돈을 빨리 찾아줘 고맙습니다. 감동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에 대해 절도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공범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 현금 3억 절도…하루도 안 돼 붙잡혀
    • 입력 2014-01-09 12:31:36
    • 수정2014-01-09 13:21:44
    뉴스 12
<앵커 멘트>

중국인의 사업자금인 3억여 원이 든 돈가방을 훔쳐 달아났던 중국 동포가 범행을 저지른 지 만 하루도 안 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훔친 돈은 써보지도 못했습니다.

송승룡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동포 위 모 씨가 가방을 들고 숙소를 빠져나옵니다.

자신이 통역을 해 주던 중국인 사업가의 돈가방입니다.

춘천 옥을 구입하기 위한 현금 3억여 원이 들어 있었습니다.

<인터뷰> 이상준(춘천경찰서 반장) : "우리 나라는 은행 거래를 하는데, 이들은 현찰로 거래한다고 합니다. 이번에 춘천에 온것도 옥을 구입하려고."

위 씨는, 그 길로 서울의 한 호텔 카지노로 가 일행 한명과 도박을 했습니다.

카지노에서 현금 1억여 원을 수표로 바꿔 부피를 줄였습니다.

돈도 백여만 원을 땄지만 뒤를 쫓은 경찰에게 호텔에서 붙잡혔습니다.

범행 18시간만입니다.

<녹취> 경찰관: "가져간 돈은 누구거예요?" 피의자:...(침묵)

<녹취> 경찰관: "가져간 돈은 어디서 구한 거예요?" 피의자:...(침묵)

도난 당했던 돈은 그대로 회수됐습니다.

사업 자금을 통째로 잃을 번 했던 중국인 사업가는 한국 경찰에 고마움을 표합니다.

<인터뷰> 장형곤(중국인 피해자) : "한국 경찰이 돈을 빨리 찾아줘 고맙습니다. 감동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에 대해 절도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공범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