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약 1500년 전 가야시대 선박 잔해 공개
입력 2014.01.09 (13:05) 수정 2014.01.09 (19:08) 사회
약 1500년 전 가야시대의 선박 잔해가 오늘 공개됐습니다.

재단법인 동양문물연구원은 지난 2012년 경남 김해시 봉황동에서 출토된 길이 3.9미터,폭 32에서 60센티미터, 두께 2센티미터의 목재 유물을 분석한 결과 3~4세기 경 가야시대의 선박 일부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유물 보존처리를 맡은 재단법인 영남문화재연구원 측은 선박 건조에 사용된 쐐기가 일본에 자생하는 삼나무로 밝혀졌다며 이는 가야와 일본의 해상 교류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평가했습니다.
  • 약 1500년 전 가야시대 선박 잔해 공개
    • 입력 2014-01-09 13:05:51
    • 수정2014-01-09 19:08:53
    사회
약 1500년 전 가야시대의 선박 잔해가 오늘 공개됐습니다.

재단법인 동양문물연구원은 지난 2012년 경남 김해시 봉황동에서 출토된 길이 3.9미터,폭 32에서 60센티미터, 두께 2센티미터의 목재 유물을 분석한 결과 3~4세기 경 가야시대의 선박 일부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유물 보존처리를 맡은 재단법인 영남문화재연구원 측은 선박 건조에 사용된 쐐기가 일본에 자생하는 삼나무로 밝혀졌다며 이는 가야와 일본의 해상 교류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평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