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무원 현원 100만 명 돌파…32.1%는 집 없어
입력 2014.01.09 (13:36) 수정 2014.01.09 (15:44) 사회
우리나라 공무원 현원이 1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우리나라 공무원의 평균연령은 43.2세이고, 40대 이상이 64.1%로 5년 전보다 8.8%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전체 공무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41.1%로 나타났습니다.

안전행정부는 작년 6∼8월 헌법기관을 제외한 행정부 공무원 88만7천191명을 대상으로 공무원총조사 시스템을 통해 조사한 '2013년 공무원총조사' 결과를 오늘 발표했습니다.

작년 6월 말 현재 헌법기관을 포함한 전체 국가·지방공무원 현원은 100만6천474명으로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는 휴직인원 4만7천987명을 포함한 수치로, 실제근무 현원은 96만3천555명입니다.

분석 결과 작년 기준 우리나라 전 공무원의 평균 연령은 43.2세로 2008년 41.1세에 비해 2.1세 증가했고, 40대 이상이 64.1%로 2008년 55.3%보다 8.8%포인트 늘어 인력구성의 장년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공무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41.4%로 2008년 40.6%에 비해 0.8%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여성공무원의 근무 분야는 교육분야가 67.9%로 가장 많았습니다.

9급으로 신규임용된 평균공무원은 월평균 세전 156만원을, 재직 10년차 평균공무원은 274만원을, 재직 20년차 평균공무원은 356만원을, 재직 30년차 평균공무원은 월평균 442만원의 보수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 대졸 신입사원 임금은 평균 265만9천원이다. 우리나라 공무원 중 휴직인원은 2008년에 비해 30.3% 급증했습니다.

육아휴직이 100.3%, 가사휴직은 71.2%, 해외동반휴직은 51.5% 각각 늘었습니다.

국가 일반직 공무원의 최초 공직 입문 계급은 9급이 69.6%로 가장 많았고, 7급은 14.4%, 8급은 9.9%였습니다.

9급 공무원으로 공직에 입문에 5급 사무관까지 승진하려면 평균 25.2년이, 7급 공무원이 4급 서기관까지 승진하려면 평균 22.1년이 걸렸습니다.

공무원의 평균 공직재직연수는 16.8년으로 5년 전 대비 1.4년 늘었습니다.

우리나라 공무원의 평균 공직재직연수는 1993년 12.2년에 비해 지속적으로 늘어났습니다.

우리나라 공무원의 학력수준은 대졸이 48.4%로 가장 많았고, 대학원 이상은 21.9%, 전문대 및 고졸은 13.8%, 중졸 이하는 2.1%였습니다.

결혼한 공무원의 1인당 평균 부양가족 수는 3.4명이며, 평균 자녀 수는 1.9명이었습니다.

주택을 소유한 공무원 비율은 67.9%로 무주택자는 32.1%에 달했습니다.

공무원 수가 100만명을 넘어가더라도 우리나라의 공무원 수는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많은 편은 아닙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 사회보장기금, 비영리기관 등 일반정부(general government) 부문 인력은 139만1천명으로 전체 경제활동인구 대비 5.7%를 차지합니다.

OECD 회원국 평균이 경제활동인구 대비 15%인 데 비하면 3분의 1 수준입니다.
  • 공무원 현원 100만 명 돌파…32.1%는 집 없어
    • 입력 2014-01-09 13:36:34
    • 수정2014-01-09 15:44:00
    사회
우리나라 공무원 현원이 1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우리나라 공무원의 평균연령은 43.2세이고, 40대 이상이 64.1%로 5년 전보다 8.8%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전체 공무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41.1%로 나타났습니다.

안전행정부는 작년 6∼8월 헌법기관을 제외한 행정부 공무원 88만7천191명을 대상으로 공무원총조사 시스템을 통해 조사한 '2013년 공무원총조사' 결과를 오늘 발표했습니다.

작년 6월 말 현재 헌법기관을 포함한 전체 국가·지방공무원 현원은 100만6천474명으로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는 휴직인원 4만7천987명을 포함한 수치로, 실제근무 현원은 96만3천555명입니다.

분석 결과 작년 기준 우리나라 전 공무원의 평균 연령은 43.2세로 2008년 41.1세에 비해 2.1세 증가했고, 40대 이상이 64.1%로 2008년 55.3%보다 8.8%포인트 늘어 인력구성의 장년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공무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41.4%로 2008년 40.6%에 비해 0.8%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여성공무원의 근무 분야는 교육분야가 67.9%로 가장 많았습니다.

9급으로 신규임용된 평균공무원은 월평균 세전 156만원을, 재직 10년차 평균공무원은 274만원을, 재직 20년차 평균공무원은 356만원을, 재직 30년차 평균공무원은 월평균 442만원의 보수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 대졸 신입사원 임금은 평균 265만9천원이다. 우리나라 공무원 중 휴직인원은 2008년에 비해 30.3% 급증했습니다.

육아휴직이 100.3%, 가사휴직은 71.2%, 해외동반휴직은 51.5% 각각 늘었습니다.

국가 일반직 공무원의 최초 공직 입문 계급은 9급이 69.6%로 가장 많았고, 7급은 14.4%, 8급은 9.9%였습니다.

9급 공무원으로 공직에 입문에 5급 사무관까지 승진하려면 평균 25.2년이, 7급 공무원이 4급 서기관까지 승진하려면 평균 22.1년이 걸렸습니다.

공무원의 평균 공직재직연수는 16.8년으로 5년 전 대비 1.4년 늘었습니다.

우리나라 공무원의 평균 공직재직연수는 1993년 12.2년에 비해 지속적으로 늘어났습니다.

우리나라 공무원의 학력수준은 대졸이 48.4%로 가장 많았고, 대학원 이상은 21.9%, 전문대 및 고졸은 13.8%, 중졸 이하는 2.1%였습니다.

결혼한 공무원의 1인당 평균 부양가족 수는 3.4명이며, 평균 자녀 수는 1.9명이었습니다.

주택을 소유한 공무원 비율은 67.9%로 무주택자는 32.1%에 달했습니다.

공무원 수가 100만명을 넘어가더라도 우리나라의 공무원 수는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많은 편은 아닙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 사회보장기금, 비영리기관 등 일반정부(general government) 부문 인력은 139만1천명으로 전체 경제활동인구 대비 5.7%를 차지합니다.

OECD 회원국 평균이 경제활동인구 대비 15%인 데 비하면 3분의 1 수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