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총리실 1급인사, 타부처와 관계 없어”
입력 2014.01.09 (14:07) 수정 2014.01.09 (17:46) 연합뉴스
정홍원 국무총리는 9일 전날 단행한 총리실 1급 인사와 관련, "지난번 관계장관회의 때도 언급했듯이 타 부처와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인사는) 그동안 누적돼 온 총리실의 독자적 요인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각 부처 장관들에게 "이런 취지를 부처에 전달해 모든 공직자가 흔들림없이 맡은 임무를 다해 올 한해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의 이러한 언급은 전날 발표된 총리실의 1급 인사가 모든 부처에 영향을 미쳐 고위직의 대폭적인 물갈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가의 우려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총리실은 8일 단행한 1급 인사에서 지난해 말 일괄사표를 제출한 1급 10명 가운데 절반인 5명을 경질했고, 이에 따라 '총리실발 인사태풍'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정 총리는 아울러 1급 직위 가운데 하나인 규제조정실장을 개방형 직위로 공모하기로 한 것과 관련, "외부에서 규제에 대한 경험을 가진 사람을 영입해 실질적인 규제개혁의 정부 방침을 실현하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 총리는 새해 국가정책조정회의 운영방향과 관련해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것처럼 올해는 경제혁신과 통일시대 기반구축, 국민역량 강화에 모든 정부 역량을 결집해서 성과를 창출하고 국민들이 체감하는 해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주요 국정과제에 대해 추진상황을 점검·보완하고, 실질적인 성과창출과 체감도 제고방안을 논의·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앞으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요 정책과 현안에 대해 선제적으로 조율하는 생산적 논의의 장(場)으로 운영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고질적이고 잘못된 관행의 개선 없이는 국정목표 달성과 체감도 제고에 한계가 있으므로 '비정상의 정상화 과제' 대책도 적극적으로 논의하여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 총리는 '정부3.0'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공공정보의 개방·공유 법령 정비계획'을 논의하는 한편, 화학사고 예방과 대응을 위한 안전관리체계 구축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 정 총리 “총리실 1급인사, 타부처와 관계 없어”
    • 입력 2014-01-09 14:07:41
    • 수정2014-01-09 17:46:28
    연합뉴스
정홍원 국무총리는 9일 전날 단행한 총리실 1급 인사와 관련, "지난번 관계장관회의 때도 언급했듯이 타 부처와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인사는) 그동안 누적돼 온 총리실의 독자적 요인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각 부처 장관들에게 "이런 취지를 부처에 전달해 모든 공직자가 흔들림없이 맡은 임무를 다해 올 한해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의 이러한 언급은 전날 발표된 총리실의 1급 인사가 모든 부처에 영향을 미쳐 고위직의 대폭적인 물갈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가의 우려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총리실은 8일 단행한 1급 인사에서 지난해 말 일괄사표를 제출한 1급 10명 가운데 절반인 5명을 경질했고, 이에 따라 '총리실발 인사태풍'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정 총리는 아울러 1급 직위 가운데 하나인 규제조정실장을 개방형 직위로 공모하기로 한 것과 관련, "외부에서 규제에 대한 경험을 가진 사람을 영입해 실질적인 규제개혁의 정부 방침을 실현하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 총리는 새해 국가정책조정회의 운영방향과 관련해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것처럼 올해는 경제혁신과 통일시대 기반구축, 국민역량 강화에 모든 정부 역량을 결집해서 성과를 창출하고 국민들이 체감하는 해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주요 국정과제에 대해 추진상황을 점검·보완하고, 실질적인 성과창출과 체감도 제고방안을 논의·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앞으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요 정책과 현안에 대해 선제적으로 조율하는 생산적 논의의 장(場)으로 운영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고질적이고 잘못된 관행의 개선 없이는 국정목표 달성과 체감도 제고에 한계가 있으므로 '비정상의 정상화 과제' 대책도 적극적으로 논의하여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 총리는 '정부3.0'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공공정보의 개방·공유 법령 정비계획'을 논의하는 한편, 화학사고 예방과 대응을 위한 안전관리체계 구축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