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근로자 휴가비 지원제 내년 본격 도입
입력 2014.01.09 (14:10) 수정 2014.01.09 (15:33) 사회
문화체육관광부는 현재 시범 추진 중인 근로자 휴가 지원제를 2015년 본격 도입할 계획이라고 오늘 밝혔습니다.

이 제도는 근로자가 국내 여행을 많이 가도록 해 내수를 끌어올리려는 취지에서 올해 시범 도입됐습니다.

근로자의 휴가비를 기업이 공동으로 부담해 근로자 재충전을 돕고 국내 소비도 활성화하는 것을 골자로 합니다.

문체부는 국민 중 1.7∼3%가 휴가비를 지원받을 경우 연간 여행 지출액은 2조∼3조6천억 원에 달하고, 생산 유발 효과는 3조4천억∼6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일자리도 4만3천∼7만6천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1∼7월 시범 도입에서는 휴가비 40만원을 근로자, 기업, 정부가 각각 50·25·25% 부담합니다. 문체부는 점차 근로자와 기업이 절반씩 부담하도록 유도할 계획입니다.

근로자는 휴가비가 적립된 신용카드로 국내 숙박, 레저, 테마파크, 교통편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체부는 오는 20일 전용 웹사이트를 열어 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숙박, 교통 예약 서비스도 시작할 예정입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올해 시범 사업에서는 3천500여명의 근로자가 지원 대상이 될 것"이라며 "기획재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내년에는 본격 도입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 근로자 휴가비 지원제 내년 본격 도입
    • 입력 2014-01-09 14:10:04
    • 수정2014-01-09 15:33:30
    사회
문화체육관광부는 현재 시범 추진 중인 근로자 휴가 지원제를 2015년 본격 도입할 계획이라고 오늘 밝혔습니다.

이 제도는 근로자가 국내 여행을 많이 가도록 해 내수를 끌어올리려는 취지에서 올해 시범 도입됐습니다.

근로자의 휴가비를 기업이 공동으로 부담해 근로자 재충전을 돕고 국내 소비도 활성화하는 것을 골자로 합니다.

문체부는 국민 중 1.7∼3%가 휴가비를 지원받을 경우 연간 여행 지출액은 2조∼3조6천억 원에 달하고, 생산 유발 효과는 3조4천억∼6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일자리도 4만3천∼7만6천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1∼7월 시범 도입에서는 휴가비 40만원을 근로자, 기업, 정부가 각각 50·25·25% 부담합니다. 문체부는 점차 근로자와 기업이 절반씩 부담하도록 유도할 계획입니다.

근로자는 휴가비가 적립된 신용카드로 국내 숙박, 레저, 테마파크, 교통편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체부는 오는 20일 전용 웹사이트를 열어 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숙박, 교통 예약 서비스도 시작할 예정입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올해 시범 사업에서는 3천500여명의 근로자가 지원 대상이 될 것"이라며 "기획재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내년에는 본격 도입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